2024.02.20 (화)

  • 흐림동두천 7.0℃
  • 흐림강릉 2.9℃
  • 서울 6.7℃
  • 대전 6.4℃
  • 흐림대구 7.1℃
  • 울산 7.0℃
  • 광주 7.8℃
  • 부산 8.5℃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12.9℃
  • 흐림강화 6.1℃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7.1℃
  • 흐림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김동연, 윤 대통령 또다시 작심 비판..."어느 나라 대통령인가"

한일정상회담 '국민의 자존심과 국격에 대한 테러'
”지금 대한민국은 민생위기가 아니라 ‘대통령 리더십 위기’”

김동연 경기지사가 또다시 이번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작심 비판하고 나섰다.

김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윤석열 대통령은 도대체 어느 나라의 대통령입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대통령과 참모들은 일본 국민의 마음을 여는 데 성공했다고 자화자찬하지만, 반대로 우리 국민의 마음은 닫아버렸다”며 “이번 회담은 ‘국민의 자존심과 국격에 대한 테러’”라고 규정하며 날을 세웠다.
 

김 지사는 “이번 한일정상회담은 우리 입장에선 대통령의 '독단적 결단', 일본 입장에선 ‘치밀한 협상전략'의 결과가 되어버렸다”며 일본과 미래지향적 관계 개선은 필요하지만, 이렇게는 절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어제 국무회의에서 대통령은 한일정상회담에 대해 약 23분 동안이나 해명을 했다. 대일관계와 외교의 방향을 천명하는 3.1절 기념사는 5분 30초에 불과했다며 해명 내용은 아집과 독선으로 가득 찬 것”이라며 “우리 국민과 기업들에게 일본을 세일즈하는 대통령은 도대체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담에서 독도 문제나 위안부 문제가 논의되었다면 정말 경악할 일”이라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한 언급이 있었다는데 대통령이 우리 국민의 건강과 보건, 국내 관련 산업에 대한 우려 등 우리 입장을 당당히 밝혔는지 궁금하고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또, “대통령은 외국을 다녀올 때마다 해명하기 급급하고 국민들은 대통령이 해외순방을 떠나면 불안해 한다”면서 “지금 대한민국이 직면한 최대 위기는 경제위기, 민생위기가 아니라 ‘대통령 리더십 위기’”라고 비판했다.
 


▲김동연 경기지사 <경기도 제공>

김동연 지사는 지난 17일에도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역사에 기록될 외교참사”라며 “정상간 만남을 위해 너무나 값비싼 비용을 치른 '국민, 국익, 국격 없는 3무 정상회담'"이라고 맹비난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제도...농지법 위반 시 임원 불가
농지법을 위반하면 농지법인 임원이 될 수 없고 등기 후 5년이 지난 농업법인이 계속 영업한다는 신고를 하지 않게 되면 강제 해산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법인 규제 완화 및 관리 효율화 내용을 담은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어업경영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공포·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개정안은 영농조합법인 임원을 준조합원(비농업인) 중에서도 선출할 수 있도록 하고, 대표조합원 및 이사 총수의 3분의 2이상은 조합원(농업인) 중에서 선출하도록 했다. 또한, 영농조합법인 임원의 임기를 3년의 범위에서 정관으로 정하도록 법률에 명문화하고, 법 시행일 현재 임원의 임기를 3년 이상으로 정하고 있는 영농조합법인은 법 시행 이후 3년 이내에 임원의 임기를 3년 이내로 변경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농어업경영체법' 제19조의5(부동산업의 금지) 또는 '농지법'을 위반해 형사처벌을 받은 사람과 사업범위 위반을 사유로 해산명령 처분을 받아 해산된 농업법인의 임원이었던 사람은 일정기간 농업법인의 임원이 될 수 없도록 했다. 특히 휴면 영농조합법인을 법원이 일괄적으로 정비하도록 해산간주제 제도를 도입해 최근 5년간 변경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