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04 (목)

  • -동두천 23.6℃
  • -강릉 21.2℃
  • 흐림서울 23.3℃
  • 흐림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19.5℃
  • 흐림광주 22.6℃
  • 흐림부산 20.4℃
  • -고창 19.9℃
  • 제주 20.8℃
  • -강화 20.4℃
  • -보은 24.1℃
  • -금산 23.9℃
  • -강진군 21.4℃
  • -경주시 22.0℃
  • -거제 22.1℃

정치

홍대거리 유세 현장 찾은 유승민 ‘저 유승민은 대통령 병 걸린 사람 아닙니다’

젊은층 지지 호소하는 유승민 후보, ‘소신투표 해달라’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 후보가 젊음의 거리 홍대를 찾아 젊은 지지층의 지지를 호소했다.

 

4일 오후 430분께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진행된 거리 유세에서 유승민 후보는 “17년 간 소신 하나, 양심 하나만 가지고 정치를 해왔다. 소신정치를 할 테니 여러분은 소신 투표를 해 달라며 젊은층의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는 또 박근혜가 싫어서 문재인 찍고, 문재인이 싫어서 안철수를 찍는다는데 누가 싫어서 다른 사람을 찍는 선거는 하지 말자라며 누가 가장 자랑스러운지 그 것을 보고 투표를 해 달라며 국민 앞에 자랑스러운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거제 조선소에 일하는 남편이 해고당하기 직전인데 그 부인이 아이들의 어린이날 마지막 선물이다, 이제 장난감도 못 사준다면서 13천원을 후원금으로 주셨다. 이 후원금으로 대한민국을 바꾸고 싶다고 호소했다.

 

유 후보는 유승민 아깝다 5년 뒤에 나오면 뽑아준다는 분들이 계시는데, 저 유승민은 대통령 병에 걸린 사람이 아닙니다라며 이번 선거는 유승민의 미래가 아닌 여러분의 미래를 결정하는 선거입니다. 여러분의 미래를 지금 선택해주십시오라고 강하게 외쳤다.

 


이날 유세 현장에는 바른정당 정병국 의원, 이준석 당협위원장과 유 후보의 딸 유담 씨도 함께해 유승민 후보에 힘을 보탰다


유 후보와 함께 유세 차량에 올랐던 유담 씨는 이후 현장에 모인 지지자들과 사진을 찍는 시간을 가졌다유승민 후보의 인기와 함께 딸 유담 씨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도 높았다. 시민들은 유담 이쁘다, 얼굴 작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줄을 서서 사진을 찍었다.

 

한편 13명의 의원들이 집단 탈당하는 사태로 곤혹을 겪었던 바른정당은 몇몇 의원들의 복당으로 국회 원내교섭단체의 지위를 고수할 수 있게 됐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