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34.2℃
  • -강릉 32.5℃
  • 구름조금서울 34.7℃
  • 맑음대전 36.0℃
  • 구름많음대구 34.0℃
  • 맑음울산 31.6℃
  • 구름많음광주 36.3℃
  • 구름많음부산 30.1℃
  • -고창 32.4℃
  • 맑음제주 31.4℃
  • -강화 30.1℃
  • -보은 35.3℃
  • -금산 35.8℃
  • -강진군 35.3℃
  • -경주시 34.8℃
  • -거제 35.2℃
기상청 제공

사회


그녀가 곧 역사…여성 1호 용접기능장 박은혜 씨

용접 분야는 좀처럼 여성 기술자를 찾아보기 힘든 대표적인 금녀의 영역으로 알려져 있다. 높은 업무강도와 여러 가지 사회적 편견들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모든 것을 이겨내고 대한민국 최초 여성 용접기능장으로 활약하고 있는 여성이 있다. 그녀가 가는 길이 여성 용접사의 역사가 되고 있다. 소개될 주인공은 박은혜(45세)씨다. 웬만한 남성도 견디기 힘들다는 용접 분야에 어떻게 그녀가 우뚝 설수 있었을까.


7일 한국폴리텍대학에 따르면 박은혜 씨는 결혼과 출산으로 직장 생활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이른바 경력단절 여성이었다. 고교 졸업과 동시에 줄곧 도시가스 시공 관련 단순 업무를 반복했다. 용접봉을 잡고 10년간 근무하며 일에 대한 자부심도 있었지만, 1999년에는 육아와 직장생활을 병행하기가 어려웠다.

 

시간이 흘러 육아의 그늘에서 벗어날 즈음, 직장생활과 기술에 대한 열정이 식지 않았다고 느낀 그녀는 2004년 한국폴리텍대학에 용접분야 기능장 과정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여성 용접기능장이 되기 위해 도전장을 던졌다.


현장 경험이 있던 그녀였지만 4년 여 간의 공백을 채우기란 쉽지 않았다. 더구나 여성이 전무했던 학교 실습 동에는 여성을 위한 편의시설도 없어 여러 불편함이 존재했다. 그러나 그녀는 포기하지 않고 수업이 끝난 후에도 계속된 연습량으로 그 해 9월 대한민국 최초 여성용접기능장이 됐다.


또 그녀는 후학 양성을 위해 체계적인 수업을 받으며 기초부터 새로 쌓기로 했다. 박 씨는 2006년 폴리텍 인천캠퍼스 산업설비과에 입학해 그간의 경력과 기능장 자격증을 바탕으로 직업훈련교사 자격증도 취득했다. 낮에는 직업전문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밤에는 공부에 매진해 배관기능장까지 따냈다.


또한 박 씨는 2009년 산업현장에서의 경력과 교사로서의 강의 경력을 토대로 폴리텍에서 강의도 하며 교육자로도 나섰다.


이에 박 씨는 그간의 현장경력과 강의경력을 인정받아 2015년 여성 최초 재료분야 대한민국 산업현장 교수가 됐다. 또 2016년 국내 최초 전국기능경기대회 여성 용접심사원으로 위촉된데 이어 지난해에는 우수숙련기술자(준명장)로 선정돼 명장 도전을 앞두고 있다.


박 씨는 “‘여자라서 안 된다’는 편견에 맞서 ‘여자니까 더 잘할 수 있다’는 자세로 끝없는 도전을 이어왔다. 처음 용접에 입문했을 때 나에게 소금을 뿌렸던 분들도 계셨던 만큼 여성 용접사를 바라보는 시선이 따갑기만 했다”며 “내가 걷는 길이 후배 여성 용접사들에게는 희망이 될 것이라 믿으며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도전을 망설이고 있다면 주저 말고 도전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