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11.2℃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1.2℃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10.7℃
  • 흐림보은 6.5℃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사회


그녀가 곧 역사…여성 1호 용접기능장 박은혜 씨

용접 분야는 좀처럼 여성 기술자를 찾아보기 힘든 대표적인 금녀의 영역으로 알려져 있다. 높은 업무강도와 여러 가지 사회적 편견들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모든 것을 이겨내고 대한민국 최초 여성 용접기능장으로 활약하고 있는 여성이 있다. 그녀가 가는 길이 여성 용접사의 역사가 되고 있다. 소개될 주인공은 박은혜(45세)씨다. 웬만한 남성도 견디기 힘들다는 용접 분야에 어떻게 그녀가 우뚝 설수 있었을까.


7일 한국폴리텍대학에 따르면 박은혜 씨는 결혼과 출산으로 직장 생활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이른바 경력단절 여성이었다. 고교 졸업과 동시에 줄곧 도시가스 시공 관련 단순 업무를 반복했다. 용접봉을 잡고 10년간 근무하며 일에 대한 자부심도 있었지만, 1999년에는 육아와 직장생활을 병행하기가 어려웠다.

 

시간이 흘러 육아의 그늘에서 벗어날 즈음, 직장생활과 기술에 대한 열정이 식지 않았다고 느낀 그녀는 2004년 한국폴리텍대학에 용접분야 기능장 과정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여성 용접기능장이 되기 위해 도전장을 던졌다.


현장 경험이 있던 그녀였지만 4년 여 간의 공백을 채우기란 쉽지 않았다. 더구나 여성이 전무했던 학교 실습 동에는 여성을 위한 편의시설도 없어 여러 불편함이 존재했다. 그러나 그녀는 포기하지 않고 수업이 끝난 후에도 계속된 연습량으로 그 해 9월 대한민국 최초 여성용접기능장이 됐다.


또 그녀는 후학 양성을 위해 체계적인 수업을 받으며 기초부터 새로 쌓기로 했다. 박 씨는 2006년 폴리텍 인천캠퍼스 산업설비과에 입학해 그간의 경력과 기능장 자격증을 바탕으로 직업훈련교사 자격증도 취득했다. 낮에는 직업전문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밤에는 공부에 매진해 배관기능장까지 따냈다.


또한 박 씨는 2009년 산업현장에서의 경력과 교사로서의 강의 경력을 토대로 폴리텍에서 강의도 하며 교육자로도 나섰다.


이에 박 씨는 그간의 현장경력과 강의경력을 인정받아 2015년 여성 최초 재료분야 대한민국 산업현장 교수가 됐다. 또 2016년 국내 최초 전국기능경기대회 여성 용접심사원으로 위촉된데 이어 지난해에는 우수숙련기술자(준명장)로 선정돼 명장 도전을 앞두고 있다.


박 씨는 “‘여자라서 안 된다’는 편견에 맞서 ‘여자니까 더 잘할 수 있다’는 자세로 끝없는 도전을 이어왔다. 처음 용접에 입문했을 때 나에게 소금을 뿌렸던 분들도 계셨던 만큼 여성 용접사를 바라보는 시선이 따갑기만 했다”며 “내가 걷는 길이 후배 여성 용접사들에게는 희망이 될 것이라 믿으며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도전을 망설이고 있다면 주저 말고 도전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노량진 신시장 마지막 입주신청서 접수마감 … 127개소 제출
수협이 9일 오후 17시로 구시장에서 이전을 거부하던 상인들을 대상으로 신시장 이전을 위한 입주신청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258개 소매점포 가운데 127개소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수협은 오는 17일까지 신시장 이전을 위한 업무 지원절차를 마무리 짓고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에 매진할 방침이다. 수협 관계자는 “이전 신청접수자에 대한 후속 지원업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약속된 지원책들은 충실히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협측은 오늘(9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신시장으로의 이전을 거부하는 상인측 주장에 답했다. 먼저 비싸진 임대료 주장에 대해서는 “현대화시장 임대료를 평균적으로 환산하면 하루 1만3천원 꼴이고 일일 평균 매출액은 82만원선으로, 연간으로 환산할 경우 평균적으로 임대료 487만원당 2억9천9백만원의 매출을 보여 매출액에서 임대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불과 1.6%선에 불과하다”고 답했다. 수협측은 노량진 현대화시장은 점포의 목에 따라 A, B, C 등급으로 세분화해 임대료를 부과해, 최고 등급인 A등급일 경우 일일 임대료가 2만3천원, B등급 1만5천원, C등급 8천원 선이라고 밝혔다. 판매자리 면적이 좁아졌다는 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