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1 (화)

  • -동두천 32.7℃
  • -강릉 29.4℃
  • 맑음서울 32.7℃
  • 맑음대전 32.2℃
  • 구름조금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8.5℃
  • 맑음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32.4℃
  • -고창 32.8℃
  • 구름많음제주 30.3℃
  • -강화 31.1℃
  • -보은 30.5℃
  • -금산 29.9℃
  • -강진군 32.2℃
  • -경주시 28.5℃
  • -거제 30.5℃
기상청 제공

정보


국무조정실장 주재, AI 방역상황 점검



AI 항원 검출 관련, 방역대책이 긴급 논의됐다.


국무조정실은 "지난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농식품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참여해 AI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가 실시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행정안전부 차관, 17개 지자체 부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최근 평택, 아산 등지에서 잇따라 H5 항원이 검출됨에 따라 추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정부가 지난 16일 이후 선제 조치한 3km 이내 예방적 살처분, 이동제한, 역학조사, 일제소독 등 초동방역상황을 재점검했다.


또 항원검출지역의 이동중지(7일간) 외에, 일시이동중지명령을 전국으로 확대했고(48시간, 제주 제외), 인접시군 특별 방역, 산란계 농장 계분반출 금지 등 추가적 방역강화 조치를 강력히 추진키로 했다.


또한 AI 발생농가 및 살처분 농가의 잔존물 처리실태를 일제 점검하고, 철새도래지 등 8대 방역취약 중점관리대상 32,382곳에 대한 일일관리도 계속 추진키로 했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지난해 10월부터 선제적인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해 온 결과 올해는 AI 발생이 현격히 줄었으나 아직은 긴장의 끈을 놓을 상황이 아니다”며 “관계기관 및 현장방역 담당자들이 AI가 종식될 때까지 현장방역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M이코노미뉴스 단독 인터뷰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어제(30일) M이코노미뉴스와 단독으로 만나 종헌종법과 종도들의 뜻에 따르겠다는 지난 27일 밝힌 입장문의 내용을 재확인했다. 이와 함께 여러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설정 총무원장 스님은 “나에 대한 의혹들은 결코 맞지 않다”며 “시간이 걸릴지 모르지만 분명히 해소되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숨겨진 딸 관련해서는) “유전자 검사를 받으면 끝날 일”이라며 “하루속히 의혹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밝힐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설정 총무원장은 이어 “고건축 박물관은 대목장인 저의 형님이 사재를 털어 지은 것인데 짓다가 빚을 져 결국 개인보다는 사찰이 보존하는 게 낫다고 해서 수덕사에 넘긴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내 이름으로 잠시 가등기한 것은 다른 데로 넘어가는 걸 막기 위한 수단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학력 위조문제에 대해서도 “총무원장 선거 때 이미 공개 사과한 내용”이라며 “그런 오해를 했다면 나의 잘못임을 다시 한 번 인정한다”고 말했다. 설정 총무원장은 어제 인터뷰에서 “오래 전에 중앙종회의장까지 지내고 여든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충무원장에 나선 것은 불교개혁의 뜻을 품었기 때문인데 이를 시작도 못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