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2.0℃
  • 맑음서울 1.6℃
  • 구름조금대전 2.4℃
  • 맑음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3.4℃
  • 흐림광주 4.3℃
  • 맑음부산 3.2℃
  • 구름많음고창 4.5℃
  • 맑음제주 6.4℃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2.1℃
  • 구름조금금산 1.7℃
  • 맑음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연예


조재윤, 새 드라마 ‘기름진 멜로’ 건달 오맹달 役 발탁


배우 조재윤이 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에 출연한다.


SBS ‘키스 먼저 할까요’ 후속으로 방송되는 ‘기름진 멜로’는 대한민국 최고 중식당의 스타 셰프에서 다 망해가는 동네 중국집 주방으로 추락한 주인공의 사랑과 생존, 음식 이야기를 담아낸 드라마다.


‘파스타’, ‘미스코리아’, ‘질투의 화신’ 등 독특한 소재로 로맨틱 코미디를 그려내는 서숙향 작가와 ‘수상한 파트너’로 신선하고 감각적인 연출을 과시한 박선호 PD가 의기투합했다.


조재윤은 중식당 주방에서 칼을 이용해 재료를 다듬는 조폭 오맹달 역을 맡았다. 오맹달은 조폭 사이에서도 소문난 칼 기술자로 출소 이후 두칠성(장혁 분)의 오른팔로 사채 사무실을 함께 운영한다. 그러던 어느 날 사채업을 떠나 중국집을 맡으라는 칠성의 명령으로 주방을 맡아 서풍(이준호 분)과 케미를 발산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조재윤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영화 ‘프리즌’, ‘범죄도시’, ‘시간위의 집’, ‘역모’, 드라마 ‘피고인’, ‘구해줘’, ‘매드독’ 등에서 탄탄한 연기력과 타고난 순발력으로 명품 신 스틸러로 활약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