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24.0℃
  • 구름조금서울 19.4℃
  • 맑음대전 21.0℃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2.0℃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22.5℃
  • 맑음고창 18.5℃
  • 맑음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8.4℃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20.5℃
  • 맑음경주시 23.1℃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사회


경기도, 8년만에 남북교류사업 재개…北과 교류협력 6개항 합의

11월 북한대표단 경기도 방문, 옥류관 남한 1호점 경기도 유치 추진 등

 

경기도가 2010년 5.24조치 이후 중단됐던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사실상 8년 만에 재개한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7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라 평양에서 열린 남북공동행사에 참여하면서 북측과 교류협력사업에 대해 의미 있는 합의를 이뤄냈다"고 말했다.

 

앞서 이 부지사는 4일부터 6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10·4 정상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 참석차 북한을 방문했다.

 

경기도가 이날 발표한 북측과 합의 사항은 총 6개다. 우선 양측은 오는 11월 열리는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북측 대표단을 파견하는 데 합의했다. 또 내년 평양 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리는 국제프로복싱대회에는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참가하거나 개성-파주 평화마라톤대회 개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이 부지사는 밝혔다.

 

경기도는 농림복합사업, 축산업, 양묘사업 재개와 협력사업 위한 기구 설립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우선 황해도 지역 1개 농장을 선정해 양측이 농림복합형 시범농장을 운영하는 방안에 대해 합의했다.

 

이외 경기도는 북측의 옥류관 유치 협의와 일제강점기 당시 강제동원 진상과 실태규명의 공동 참여, 메르스, 조류독감 등 초 국경 전염병, 결핵 및 구충예방사업 등 보건위생 방역사업과 장애인 단체와의 협력사업 추진 등도 합의했다.

 

이번 합의사항에 대한 구체적 실천방안 마련과 개별적 사안에 대한 서면 합의 등을 위해 필요할 경우 이재명 지사와 경기도의회, 경기도 내 시군 단체장이 방북하기로 했다.

 

이 부지사는 "이번 합의가 온전하게 시행된다면 경기도는 남북교류협력의 중심지이자 동북아 평화번영의 전진기지로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며 "평화와 번영이 추상적 구호가 아니라 현실에 튼튼히 뿌리내리게 만드는 것은 우리 모두의 몫으로 경기도가 앞장서겠다"라고 했다. 




배너


경기도, 8년만에 남북교류사업 재개…北과 교류협력 6개항 합의
경기도가 2010년 5.24조치 이후 중단됐던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사실상 8년 만에 재개한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7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라 평양에서 열린 남북공동행사에 참여하면서 북측과 교류협력사업에 대해 의미 있는 합의를 이뤄냈다"고 말했다. 앞서 이 부지사는 4일부터 6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10·4 정상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 참석차 북한을 방문했다. 경기도가 이날 발표한 북측과 합의 사항은 총 6개다. 우선 양측은 오는 11월 열리는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북측 대표단을 파견하는 데 합의했다. 또 내년 평양 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리는 국제프로복싱대회에는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참가하거나 개성-파주 평화마라톤대회 개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이 부지사는 밝혔다. 경기도는 농림복합사업, 축산업, 양묘사업 재개와 협력사업 위한 기구 설립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우선 황해도 지역 1개 농장을 선정해 양측이 농림복합형 시범농장을 운영하는 방안에 대해 합의했다. 이외 경기도는 북측의 옥류관 유치 협의와 일제강점기 당시 강제동원 진상과 실태규명의 공동 참여, 메르스, 조류독감 등 초 국경 전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