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0.5℃
  • 흐림서울 25.6℃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7.6℃
  • 흐림울산 27.5℃
  • 흐림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26.9℃
  • 흐림고창 22.7℃
  • 구름조금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2.5℃
  • 구름조금금산 23.5℃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6.9℃
  • 맑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금융


6월 금융권 가계대출 5.2조↑…은행권 주담대 5.2조원 증가 영향

 

지난달 가계대출은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등의 증가로 확대됐다.

 

11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6월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6월 중 은행권을 비롯한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5조2,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6월(6조2,000억원 증가)보다는 1조원, 5월(5조9,000억원)보다는 7,000억원 줄어든 것이다.

 

가계대축 규모가 확대된 것은 은행권 대출이 증가한 때문이다.

 

6월 은행권 대출은 5조4,000억원 증가해 1년 전과 5월 대비 각각 4,000억원 늘었다.

 

이는 주택담보대출 등 집단대출이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는 전년동월(3조2,000억원 증가)대비 7,000억원, 전월(2조9,000억원 증가)보다는 1조원 늘어난 3조9,000억원이었다.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증가는 5~6월 수도권 입주 물량이 확대된 때문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5~6월 수도권 입주 물량은 지난해 4만호 정도였지만, 올해는 4만7,000호로 늘었다. 이에 따라 집단대출은 지난해 6월 1조5,000억원에서 올해 6월 2조원으로 증가했다.

 

또한 6월 중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버팀목 전세대출 취급액(7,000억원 증가)이 은행 주택담보대출로 계상된 데 기인한 것도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기타대출은 전년동월(1조8,000억원 증가)대비 3,000억원 감소, 전월(2조1,000억원)대비 6,000억원 줄어든 1조5,000억원 증가를 나타냈다.

 

이중 신용대출은 1조2,000억원 증가해 1년 전(9,000억원 증가)보다 3,000억원 확대됐고, 5월(2조원 증가)보다는 8,000억원 줄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2,000억원 순감했다. 지난해 6월(1조2,000억원)보다 1조4,000억원, 5월(9,000억원)보다 1조1,000억원 감소한 것이다.

 

주택담보대출은 1년 전(4,000억원 감소)보다 9,000억원, 전월(1조1,000억원 감소)보다 2,000억원 줄어든 1조3,000억원 감소를 보였다.

 

기타대출은 1조1,000억원 증가했다.

 

금융위는 “올해 상반기 중 가계대출 증가 규모(18조1,000억원)는 전년동기(33조6,000억원 증가)대비 15조5,000억원 축소되며 증가세 둔화가 지속되고 있다”며 “다만, 가계대출은 통상 하반기에 증가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계속해서 대출 동향을 모니터링하며 증가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