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흐림동두천 19.8℃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20.6℃
  • 대전 20.8℃
  • 흐림대구 18.4℃
  • 울산 18.5℃
  • 광주 20.3℃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22.1℃
  • 흐림강화 18.8℃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부동산


잠실 장미아파트 재건축 무산되나

상가 소유주 동의율이 관건

URL복사

 

잠실의 마지막 재건축 단지로 주목받고 있는 장미아파트의 사업 추진이 수포로 돌아갈 상황에 놓여있다.

 

 

이 아파트 1~3차 재건축 추진위원회가 내년 3월까지 조합설립 인가신청을 하지 않으면 정비구역이 자동으로 해제되기 때문.

 

 

조합 설립신청이 지지부진한 이유는 상가 소유주들의 반대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가는 재건축을 하는 동안 영업을 할 수 없기 때문에 통상 재건축을 반대하는 경우가 많다.

 

 

아파트·상가 동의율이 각각 50%를 넘고, 전체 주민 동의율이 75%를 넘어야 조합설립 인가를 신청할 수 있다. 상가 소유주들의 동의율이 관건이라는 얘기다.

 

 

정비구역 해제가 4개월 남짓 남은 상황에서 극적으로 조합설립 인가를 신청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배너




사회

더보기
국회사무처-대전광역시,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국회사무처와 대전광역시가 17일 오후 국회의사당 본관에서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이춘석 국회사무총장과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이 국회 통합디지털센터의 성공적인 건립을 위해 국회사무처와 대전광역시의 상호 협조를 강화하기 위해 체결됐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이번에 건립되는 국회 통합디지털센터는 국내 최초의 도심형 복합 문화 데이터센터로서, 지역 시민들을 위한 문화 소통 공간으로 국민에게 다가가는 국회를 실현함과 동시에 국회 내 산재하는 데이터를 통합관리 하여 디지털 국회를 만드는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양 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국회사무처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사업추진을 위하여 외부에 용역을 맡겨 지난 5월에는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완료했다. 이번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대지면적 32,000㎡(9,680평)에 유니버셜 디자인과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적용하여 총 5개 층(연면적 3,610평, 지상4층∼ 지하1층) 규모로 국회 데이터센터 기능을 담당할 통합데이터센터를 비롯한디지털 도서관, 디지털 체험·전시관, 시민의정연수시설 등이 포함한 국회 통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