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흐림동두천 19.8℃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20.6℃
  • 대전 20.8℃
  • 흐림대구 18.4℃
  • 울산 18.5℃
  • 광주 20.3℃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22.1℃
  • 흐림강화 18.8℃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부동산


서울 상가 거래량, 3년 연속 ‘내리막’

“상가 양극화 현상 더 확대될 것”

URL복사

 

서울 소재 상가 거래량이 3년 연속 감소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해 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시 일반상가(제1종, 제2종, 근린생활시설, 판매시설) 거래량은 1,105건으로 2016년 상반기 1,913건을 기점으로 3년 연속 하락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1,377건)과 비교하면 19.8%, 거래량이 고점을 기록했던 2016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42.2%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서울 상가 거래 중 비중이 높았던 금액대는 20억원 미만으로 전체 거래량의 47%를 차지했다. 이어 40억원 이상 상가가 28.7%, 20~40억원 상가가 24.3%를 기록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내수경기 침체 및 온라인 매장의 성장 등으로 인한 오프라인 매장의 경기 침체, 높은 상가 매입 가격에 따른 수익률 하락 등의 요소로 상가 거래가 계속하여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거래되는 상가들도 대로변 상가 또는 유동인구와 상가 유입 수요가 많은 우량 물건들이 많다”며 “입지가 좋지 않고 상가 연식이 오래된 상가는 점점 더 경쟁력을 잃어 상가 양극화 현상은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배너




사회

더보기
국회사무처-대전광역시,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국회사무처와 대전광역시가 17일 오후 국회의사당 본관에서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이춘석 국회사무총장과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이 국회 통합디지털센터의 성공적인 건립을 위해 국회사무처와 대전광역시의 상호 협조를 강화하기 위해 체결됐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이번에 건립되는 국회 통합디지털센터는 국내 최초의 도심형 복합 문화 데이터센터로서, 지역 시민들을 위한 문화 소통 공간으로 국민에게 다가가는 국회를 실현함과 동시에 국회 내 산재하는 데이터를 통합관리 하여 디지털 국회를 만드는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양 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국회사무처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사업추진을 위하여 외부에 용역을 맡겨 지난 5월에는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완료했다. 이번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대지면적 32,000㎡(9,680평)에 유니버셜 디자인과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적용하여 총 5개 층(연면적 3,610평, 지상4층∼ 지하1층) 규모로 국회 데이터센터 기능을 담당할 통합데이터센터를 비롯한디지털 도서관, 디지털 체험·전시관, 시민의정연수시설 등이 포함한 국회 통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