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흐림동두천 19.8℃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20.6℃
  • 대전 20.8℃
  • 흐림대구 18.4℃
  • 울산 18.5℃
  • 광주 20.3℃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22.1℃
  • 흐림강화 18.8℃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부동산


레트로 열풍에 붐비는 ‘돈의동 고기골목’...하루 유동인구 20만명

고깃집 월평균 매출 4977만원

URL복사

 

서울 종로3가 돈의동에 위치한 고기골목 상권이 최근 방송에 방영되면서 많은 사람이 방문하고 있다. 과거 중장년층들만 주로 방문하던 노후화된 상권이지만 최근 레트로 열풍이 불면서 젊은 층까지 끌어들이는 모양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통해 돈의동 고기골목 상권을 분석해 16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이 상권(반경 400m) 일평균 유동인구는 19만9,222명으로 조사됐다. 월평균(30일 기준) 약 600만명의 사람이 돈의동 고기골목을 찾는 셈이다.

 

상권 내 유동인구 구성이 가장 많은 연령대는 60대 이상(23.9%)이었다. 20, 30대 젊은층 유동인구는 각각 18.7%, 18.2%로 나타나 총 36.9%의 비중을 차지했다.

 

돈의동 고기골목 상권 내 고깃집 월평균 추정 매출은 지난해 11월 기준 4,977만원으로 조사됐다. 상권이 속한 종로구 고깃집 월평균 매출(4,392만원)보다 585만원 높은 금액이다. 돈의돈 고기골목의 연령대별 월평균 추정 매출 비율은 △60대 이상(27.2%) △50대(17.6%) △40대(18.7%) △30대(23.2%) △20대(13.3%) 등으로 조사됐으며 추정 매출이 가장 많은 요일은 목요일(19.7%)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돈의동 고기골목은 최근 방송에 소개되면서 젊은층과 외국인 방문자가 늘었고, 2013년 인사동에서 종로3가 쪽으로 넘어올 수 있는 횡단보도가 들어서며 접근성도 좋아져 유동인구가 증가했다. 익선동 카페거리와도 인접해 있고 최근 복고 열풍이 불면서 노포들의 인기가 높아진 것도 젊은 층 상권 유입의 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며 “상권 내 유동인구, 연령대별 추정 매출 구성을 보면 일부 특정 연령에 국한된 상권과는 다르게 상권 유입 연령대가 고르게 분포해 있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배너




사회

더보기
국회사무처-대전광역시,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국회사무처와 대전광역시가 17일 오후 국회의사당 본관에서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이춘석 국회사무총장과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이 국회 통합디지털센터의 성공적인 건립을 위해 국회사무처와 대전광역시의 상호 협조를 강화하기 위해 체결됐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이번에 건립되는 국회 통합디지털센터는 국내 최초의 도심형 복합 문화 데이터센터로서, 지역 시민들을 위한 문화 소통 공간으로 국민에게 다가가는 국회를 실현함과 동시에 국회 내 산재하는 데이터를 통합관리 하여 디지털 국회를 만드는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양 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국회사무처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사업추진을 위하여 외부에 용역을 맡겨 지난 5월에는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완료했다. 이번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대지면적 32,000㎡(9,680평)에 유니버셜 디자인과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적용하여 총 5개 층(연면적 3,610평, 지상4층∼ 지하1층) 규모로 국회 데이터센터 기능을 담당할 통합데이터센터를 비롯한디지털 도서관, 디지털 체험·전시관, 시민의정연수시설 등이 포함한 국회 통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