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0 (월)

  • -동두천 15.8℃
  • -강릉 11.9℃
  • 구름많음서울 14.0℃
  • 구름많음대전 12.8℃
  • 구름많음대구 11.8℃
  • 구름조금울산 12.8℃
  • 구름조금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2.8℃
  • -고창 14.2℃
  • 흐림제주 14.3℃
  • -강화 13.6℃
  • -보은 11.3℃
  • -금산 11.8℃
  • -강진군 13.6℃
  • -경주시 12.4℃
  • -거제 12.9℃

금융

국내 진출 외국계 금융사, 총자산 최근 5년 증가추세

 

외국계 금융회사의 국내 진출이 최근 5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계 금융회사의 총자산도 2016년말 402.6조원으로 전년대비 3.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감독원은 1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외국계 금융회사의 국내 ··출입 및 경영 현황을 발표했다.

 

국내 진출 외국계 금융회사를 국가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29개국 소속 금융회사가 진입했으며, 미국 39, 일본 21, 영국 17개 순으로 많이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륙별로는 유럽계 금융회사가 61(36.3%)로 가장 많았고, 아시아계 59(35.1%), 아메리카계 42(25.0%) 순으로 나타났다.

 

은행권역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8개사가 진입했고, 4개사가 철수했다. 무역 및 기업금융, 송금 및 환전시장의 공략을 목적으로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중동 등 아시아권 은행의 진입이 이어졌다.

 

또 지난해 11월 노던트러스트은행의 국내 진입으로 BNY멜론, 스테이트스트리트 등 글로벌 3대 커스터디 은행 모두 한국에 진입했다.

 

금융투자업권은 2014년부터 2016년 기간 중 유안타증권, ING증권 등 8개사가 진입했다. 다만 본사의 글로벌 전략변화, 수익성 약화 등으로 일부 증권사는 철수하기도 했다. 지난해 바클레이즈증권이 대표적이다.

 

한편 사모펀드 운용사를 인가제에서 등록제로 전환하는 등 사모펀드 활성화정책에 따라 호주의 일리니움인마크가 진입했다.

 

보험업권은 3년간 4개사가 진입하고, 5개사가 철수했다. 중국 안방보험의 동양생명 인수 등 최근 중국자본의 국내 보험업 진출이 확대되고 있으며 재보험사는 진입(퍼시픽 라이프 리)과 철수(쮜리히 인슈어런스) 모두 많은 편으로 나타났다.

 

저축은행은 2015JT저축은행(대주주 : J트러스트, 일본계) 2016년 유안타저축은행(대주주 : 유안타상업은행, 대만계), HK저축은행(대주주 : JC플라워즈, 미국계) 등 다양한 국적의 외국계 금융회사가 진입했다.

 

외국계 금융회사의 총자산은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402.6조원으로 지난해 대비 3.9% 증가했으며, 최근 5년간을 보더라도 증가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외은지점의 철수진행으로 은행권 자산은 감소했으나 안방보험의 동양생명 인수로 보험권 자산은 증가했다.

 

순이익측면에서 보면 최근 5년간 대체로 증가 추세를 보였으나, 지난해에는 2015년 대비 990억원 감소했다. 금감원은 일부 은행의 철수 및 저금리 영향으로 은행권 순이익이 감소한데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저축은행의 경우에는 영업규모 확대로 당기순이익이 증가했다.

 

금융감독원은 외국사의 국내진입을 유도하기 위해 진입에 관심있는 금융사와 네트워크 구축 및 정보제공 등을 추진하고, 해외 IR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라며, FSS SPEAKS, CEO 간담회 등을 통해 외국계 금융회사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수렴하는 등 외국 금융회사의 영업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