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6 (화)

  • -동두천 16.6℃
  • -강릉 18.7℃
  • 구름많음서울 16.8℃
  • 구름많음대전 15.4℃
  • 구름조금대구 18.3℃
  • 맑음울산 18.4℃
  • 구름많음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9.9℃
  • -고창 16.1℃
  • 구름많음제주 17.8℃
  • -강화 16.6℃
  • -보은 14.9℃
  • -금산 14.8℃
  • -강진군 16.1℃
  • -경주시 18.3℃
  • -거제 19.4℃

정보

한류 드라마·애니메이션 ‘유럽과 아시아에서 맹활약’


 

드라마, 애니메이션, 포맷 등 우리나라 콘텐츠가 올해 들어 지금까지 개최된 국제 시장에서 지난해를 뛰어넘는 수출 실적을 달성했다.

 

16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4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밉티브이(MIPTV) 2017’에서 국내 콘텐츠 기업들이 3,769만 달러(한화 약 426억 원)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이번 수출 계약은 전년 대비 15.5% 상승했으며 특히, 방송콘텐츠 분야는 30.5% 신장해 1,529만 달러(한화 약 173억 원)의 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

 

이와 함께 지난 3월 홍콩에서 개최된 필마트(FIMART)’에서도 전년 대비 7.9% 성장한 1,375만 달러(한화 약 154억 원)의 수출 계약이 체결됐다.

 

유럽과 아시아의 대표적 마켓에서 국내 콘텐츠 기업들이 거둔 이 성과는 최대 수출국으로 중국으로의 판로가 막힌 상황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그동안 우리 콘텐츠업계가 시장 다변화를 위해 다분히 노력한 결과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100여개 국 3,141개 업체와 1500여 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가한 이번 밉티브이에서 국내 업체들은 ‘KBS의 김과장’, MBC의 화려한 유혹‘, ’SBS의 피고인등 드라마와 무한도전‘, ’더 지니어스‘, ’너의 목소리가 보여등 예능 프로그램을 판매했다.

 

특히 JTBC냉장고를 부닥해’, ‘아는 형님등 다수 예능프로그램이 넷플릭스(Netflix)를 통해 전 세계에 전송하기로 했고, CJ E&M은 현장에서 영국의 ITV와 예능 포맷 공동 개발에 합의했다.

 

이와 함께 국내 애니메이션 기업들은 유럽, 북미, 중동 등 전 세계 30여 개국 업체들과 또봇’, ‘유후와 친구들’, ‘출동 슈퍼윙스’, ‘롤러코스터 보이, 노리등 인기 작품들의 방송권과 라이선스 관련 상담도 진행해 2,240만 달러(한화 약 253억 원)에 이르는 수출 성과를 달성하기도 했다.

 

문체부는 중국시장이 어려움에도 상반기 열린 해외마켓에서 큰 성과를 올린 것은 무척 고무적이다앞으로도 지역, 장르, 매체 등을 다변화 해 한국 콘텐츠의 해외 수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