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07 (금)

  • -동두천 28.9℃
  • -강릉 23.9℃
  • 서울 27.2℃
  • 흐림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7.2℃
  • 흐림울산 26.4℃
  • 흐림광주 26.3℃
  • 부산 25.3℃
  • -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30.1℃
  • -강화 24.5℃
  • -보은 25.4℃
  • -금산 25.0℃
  • -강진군 24.2℃
  • -경주시 28.8℃
  • -거제 24.9℃

정보

[첫 한중정상회담] 文 대통령·시 주석, ‘북핵미사일’ ‘한중교류협력’ 등 의견 교환

독일 공식방문 계기, 한·중 정상회담 결과

 

독일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6() 오전, 역시 독일을 방문 중인 시진핑(Xi Jinping, 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베를린에서 양자회담을 갖고, 중 관계 및 한반도 정세를 중심으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당초 40분간으로 예정된 회담을 넘어서 75분 동안 진지하고 허심탄회한 논의를 했다.

 

청와대는 두 정상은 처음 만남에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가질 수 있었던 데 대해 크게 만족하면서 긴밀한 유대, 신뢰 관계가 양국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켜 나가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상호 편리한 시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 보다 심도 있는 대화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으며,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이 평창 올림픽 계기에 방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양 정상은 정상간 교류를 포함한 각급 수준의 상호 방문과 대화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양국간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솔직한 의견 교환을 가졌다면서 양 정상은 이 문제에 대해 고위급 대화 등 다양한 소통을 강화해 나가자는데 뜻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각종 제약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양국간 경제, 문화, 인적교류가 위축되고 있는 사실을 지적 하고,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는 것은 양국 및 양국민간 관계 발전에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각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시 주석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지금까지 가장 고도화된 것으로 평가되는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 양정상은 북한의 핵 미사일 보유가 한중 양국은 물론 한반도, 동북아의 역내 안정과 평화에 위협이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이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경주해 나간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제재 및 압박을 통해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도하는 것과 동시에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는 것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중국이 유엔 안보리 의장국으로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G20 정상회의 직전에 이루어 진 점을 감안할 때, G20 정상회의가 경제문제를 다루는 장이긴 하나, 참석 정상들이 북한에 대한 제재, 압박과 함께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의지를 표명하는 방법을 모색해 보자고 제의했다.

 

시 주석은 중국도 이번 미사일 발사가 중대한 사건이라는 데 공감하며, G20 회의 기간 중 정상간 공동인식을 도출할 수 있는지에 대해 협력적인 자세로 임해나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도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여러 가지 적절한 방안을 조율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시 주석은 남북대화 복원 및 남북간 긴장 완화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자 하는 문 대통령의 주도적 노력을 지지했다. 시 주석은 신뢰와 인내를 바탕으로 남북한이 화해와 협력을 통해 자주적이고 평화적인 통일 기반을 이루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