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1 (화)

  • -동두천 31.0℃
  • -강릉 32.5℃
  • 연무서울 29.7℃
  • 박무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2.9℃
  • 흐림울산 29.4℃
  • 박무광주 29.0℃
  • 부산 25.9℃
  • -고창 27.7℃
  • 흐림제주 26.3℃
  • -강화 26.9℃
  • -보은 30.9℃
  • -금산 30.8℃
  • -강진군 27.0℃
  • -경주시 33.5℃
  • -거제 24.9℃

금융

씨티銀, 대승적 결단...11개 영업점 폐점계획 철회

폐쇄대상지점 기존 101곳에서 90곳으로 줄어

전국지점 126곳 중 101곳을 폐쇄한다는 방침을 발표하면서 갈등을 빚어온 한국씨티은행 노사가, 제주도 지점 등 일부점포를 유지하는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11일 씨티은행 노조는 “(이날 오전까지 열린 집중교섭에서)제주, 경남, 울산, 충북 시도에 하나밖에 없는 지역 및 고객거래 불편이 크게 예상되는 지역의 영업점 총 11개 영업점의 폐점계획을 철회 하겠다는 입장을 은행 측이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는 극단적 고객피해가 예상되는 시중은행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는 것”이라며 “지방 거주 직원들의 원격지 발령으로 인한 일과 삶의 불균형도 차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폐점대상 지점은, 애초에 101곳에서 90곳으로 줄어들게 됐다. 사측은 폐점발표 후 어떠한 반발에도 ‘경영상 판단’이라며 일관된 입장을 견지해왔지만, 정치권까지 개입하는 등 논란이 일파만파로 확산되자 대승적인 결단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잠정합의안에는 이외에도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17시 강제 PC off제도 신설 ▲10영업일 연속휴가신설 ▲사무계약직 및 창구텔러 계약직 302명 전원 정규직 전환 및 전문계약직 45명 정규직 전환 ▲고용보장 및 강제적 구조조정 금지 문구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씨티은행 노조는 잠정 합의안을 두고 13일 조합원 찬반투표를 벌여 수용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