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3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화

부산국제영화제 "국비예산의 원상회복 가능성 열어"


박근혜 정부에서 대폭 삭감됐던 부산국제영화제 국비예산의 원상회복 가능성이 열렸다


정부는 부산국제영화제 등 국제영화제를 지원하는 국제영화제 육성 사업’ 예산으로 올해 25억 원에서 15.8억 원이 늘어난 40.8억 원을 편성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는 다이빙벨 사태 이전인 14년도까지 약 15억 원의 예산을 지원 받았으나김기춘 비서실장 등의 전방위적 예산삭감 압박이 있었던 15년도부터는 절반가량으로 축소된 바 있다


예산회복에서 남은 관문은 국제행사지침’ 과 예산편성지침’ 이다.  두 지침은 10억 원 이상 7회 이상 지원된 국제행사에 대해서는 10억 원 이상의 국비예산 지원을 원칙적으로 배제하고 있다.

 

전재수 의원(더불어민주당부산 북구 강서구갑)은 두 지침에 대해  "지침개정 과정자체에 의혹이 있는 것은 차치하더라도새 정부가 예산의 원상회복 의지를 갖고 있는 만큼 협의를 통한 대안마련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 의원은 지난 6월 부산국제영화제 정상화’ 토론회를 개최하고 부산국제영화제가 다시 시민과 영화인 품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