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4 (목)

  • -동두천 -3.3℃
  • -강릉 2.2℃
  • 흐림서울 -2.7℃
  • 흐림대전 -1.7℃
  • 흐림대구 2.8℃
  • 흐림울산 3.5℃
  • 흐림광주 -0.3℃
  • 흐림부산 4.5℃
  • -고창 -1.5℃
  • 흐림제주 4.5℃
  • -강화 -4.3℃
  • -보은 -2.2℃
  • -금산 -2.0℃
  • -강진군 0.4℃
  • -경주시 1.2℃
  • -거제 3.3℃
기상청 제공

사회

7일 귀경길, 전국 고속도로 양방향 ‘정체’…부산→서울 6시간


추석 연휴 8일째인 7일 오후가 되면서 오전 원활한 흐름을 보이던 전국 고속도로는 상·하행선 양방향에서 정체구간이 늘어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2시 현재 총 227.8km 길이의 정체구간이 형성돼 교통흐름이 답답한 모습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을 435만대로 예측했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영광나들목에서 고창분기점, 고창분기점에서 고창나들목 구간 등에서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약 40km에 달하는 정체구간을 형성했다.


경부고속도로도 41.2km길이의 정체구간이 만들어졌고, 중부고속도로는 광주나들목에서 산곡분기점까지 4.6km가 정체 중이다.


남해고속도로는 총 8.7km 구간에서 차량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고, 호남고속도로는 15.7km, 영동고속도로 24.4km, 천안논산고속도로는 총 22.6km 구간에서 답답한 교통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는 강촌나들목에서 설악나들목에서 걸쳐 14.5km의 긴 정체구간이 형성됐다.


한편, 오후 3시 기준 각 지역의 요금소를 출발해 서울에 도착하는 시간은 부산 6시간, 울산 4시간44분, 대구 4시간5분, 목포 5시간10분, 광주 4시간50분, 대전 3시간20분, 강릉 3시간20분 등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