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8 (토)

  • -동두천 27.1℃
  • -강릉 27.1℃
  • 박무서울 28.5℃
  • 박무대전 27.6℃
  • 소나기대구 27.0℃
  • 박무울산 26.1℃
  • 맑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7.2℃
  • -고창 25.1℃
  • 맑음제주 27.6℃
  • -강화 26.0℃
  • -보은 25.6℃
  • -금산 26.4℃
  • -강진군 26.4℃
  • -경주시 26.5℃
  • -거제 28.7℃
기상청 제공

사회


설 연휴에 4일 쉬는 직장인(51.9%) 가장 많아


올 설은  4일 간의 짧은 연휴가 주어진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837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귀향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 64.4%는 귀향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설 귀성은 일정은 연휴 첫날인 15일(39.9%)이 가장 많았다. 다음은 연휴 전날인 14일(31%), 설 당일인 16일(20.8%), 13일 이전(4.5%), 17일(3.3%) 등이었다.
 
귀경 예정일은 설 연휴의 마지막 날인 18일(31.4%)이 가장 많았다. 다음은 17일 귀경(30.4%), 설 당일인 16일(25.2%), 설 연휴 시작인 15일(4.8%), 설 연휴가 끝난 19일(3.7%) 순이었다.
 
귀향 시 이용할 교통편으로는 ‘승용차’(66.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고속버스’(14.3%), ‘KTX’(13.4%), ‘지하철’(4.5%), ‘기차’(3.7%) 등의 순으로 이용하겠다고 답했다.
 
귀향 계획이 없다는 직장인(298명)들의 설 연휴 계획은 ‘집에서 휴식’(62.4%, 복수응답)한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여가 및 문화생활’(24.8%), ‘친구, 지인과 만남’(22.5%), ‘여행’(10.4%) 등의 답변도 있었다. 

직장인들의 설 연휴는 법정공휴일로 보장된 4일을 쉬는 직장인(51.9%)이 가장 많았으며, 3일(14.8%), 5일(11.9%), 2일(10.5%), 1일(2.3%) 순이었다. 아예쉬지 못한다’라는 응답도 4.7%였다.

법정공휴일 외 연차 계획에 대해서는 과반 이상인 83.3%가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다. 연차 사용 계획이 있는 직장인(140명)의 경우 평균 2일의 연차를 내는 것으로 조사됐다.

별도의 연차를 쓰는 이유는 ‘연휴를 이용해 푹 쉬고 싶어서가 33.6%였으며, 설 연휴가 짧아서라는 답변도 31.4%였다. 이 외에도 여행 등의 계획이 있어서 (14.3%), 회사에서 권고해서 (9.3%), 연차가 많이 남아 있어서 (5.7%) 라는 답변도 있었다.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