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31.2℃
  • -강릉 30.1℃
  • 맑음서울 32.0℃
  • 맑음대전 33.7℃
  • 구름많음대구 33.2℃
  • 구름조금울산 28.9℃
  • 맑음광주 32.8℃
  • 구름많음부산 29.1℃
  • -고창 29.5℃
  • 맑음제주 30.1℃
  • -강화 28.5℃
  • -보은 32.9℃
  • -금산 33.2℃
  • -강진군 32.3℃
  • -경주시 30.8℃
  • -거제 31.5℃
기상청 제공

연예


‘도시어부’ 이덕화, 초보 마이크로닷이 슈퍼 송어 잡자 '허탈'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 출연 중인 배우 이덕화가 허탈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지난 8일 오후 11시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도시어부’에서는 충북 제천으로 첫 민물낚시를 떠나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선 이덕화·이경규·마이크로닷·김풍·김태우 프로가 엄청난 강풍이 부는 악천후 속에서 민물낚시를 강행했다.


일명 ‘민물 무사’로 불리는 이덕화는 “붕어는 낚시인들의 기본”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고, 마이크로닷은 “민물낚시는 태어나서 처음”이라며 설레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김태우 프로는 “제천은 강원도랑 가까워 얼음 두께가 40cm 정도 되고, 다양한 어종이 살고 있다”며 “송어는 기본이고 잉어·향어·붕어·메기·베스 등이 있다. 특히 제천엔 슈퍼 송어가 있다”고 말해 도시어부 낚시꾼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이덕화는 자신의 주 전공인 민물낚시에서 여유 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행복해했다. 하지만 이날 행운의 손길은 프로 이덕화가 아닌 초보 마이크로닷에게 향했다.


마이크로닷이 엄청난 크기의 슈퍼 송어를 잡는데 성공하자 이덕화는 “6자(60cm)를 확신 한다”고 말했다. 그의 예상대로 마이크로닷이 잡아 올린 송어의 크기는 무려 59cm 였다.


이덕화는 “이런 송어는 1년에 한 번 잡을까 말까한다”며 놀라워했고, 마이크로닷은 “태어나서 송어를 처음 잡아본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오후 낚시에선 초보 김풍도 메기를 잡으며 손맛을 봤고, 이경규는 연이어 향어를 낚으며 초반 부진을 털어냈다. 


반면 이덕화는 낚싯줄에 오랫동안 걸려있던 송어를 우연히 잡게 됐고, 이에 “송어는 어부지리로 잡았기 때문에 방생한다”며 잡은 물고기를 놓아줬다. 이후 자신이 놓아준 무지개 송어가 보은해 주길 기다렸지만 끝내 입질은 오지 않았다.


이덕화는 이날 대어를 낚으며 황금배지의 주인공이 된 마이크로닷에게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다”라며 허무한 웃음을 지었다.


한편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채널A에서 방영된다.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