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7℃
  • 흐림강릉 13.2℃
  • 서울 12.9℃
  • 대전 13.0℃
  • 대구 13.7℃
  • 구름많음울산 14.6℃
  • 박무광주 12.9℃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12.0℃
  • 흐림제주 18.6℃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1.6℃
  • 흐림금산 11.0℃
  • 흐림강진군 14.5℃
  • 구름조금경주시 13.4℃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연예


‘도시어부’ 이덕화, 초보 마이크로닷이 슈퍼 송어 잡자 '허탈'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 출연 중인 배우 이덕화가 허탈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지난 8일 오후 11시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도시어부’에서는 충북 제천으로 첫 민물낚시를 떠나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선 이덕화·이경규·마이크로닷·김풍·김태우 프로가 엄청난 강풍이 부는 악천후 속에서 민물낚시를 강행했다.


일명 ‘민물 무사’로 불리는 이덕화는 “붕어는 낚시인들의 기본”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고, 마이크로닷은 “민물낚시는 태어나서 처음”이라며 설레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김태우 프로는 “제천은 강원도랑 가까워 얼음 두께가 40cm 정도 되고, 다양한 어종이 살고 있다”며 “송어는 기본이고 잉어·향어·붕어·메기·베스 등이 있다. 특히 제천엔 슈퍼 송어가 있다”고 말해 도시어부 낚시꾼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이덕화는 자신의 주 전공인 민물낚시에서 여유 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행복해했다. 하지만 이날 행운의 손길은 프로 이덕화가 아닌 초보 마이크로닷에게 향했다.


마이크로닷이 엄청난 크기의 슈퍼 송어를 잡는데 성공하자 이덕화는 “6자(60cm)를 확신 한다”고 말했다. 그의 예상대로 마이크로닷이 잡아 올린 송어의 크기는 무려 59cm 였다.


이덕화는 “이런 송어는 1년에 한 번 잡을까 말까한다”며 놀라워했고, 마이크로닷은 “태어나서 송어를 처음 잡아본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오후 낚시에선 초보 김풍도 메기를 잡으며 손맛을 봤고, 이경규는 연이어 향어를 낚으며 초반 부진을 털어냈다. 


반면 이덕화는 낚싯줄에 오랫동안 걸려있던 송어를 우연히 잡게 됐고, 이에 “송어는 어부지리로 잡았기 때문에 방생한다”며 잡은 물고기를 놓아줬다. 이후 자신이 놓아준 무지개 송어가 보은해 주길 기다렸지만 끝내 입질은 오지 않았다.


이덕화는 이날 대어를 낚으며 황금배지의 주인공이 된 마이크로닷에게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다”라며 허무한 웃음을 지었다.


한편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채널A에서 방영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