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9.4℃
  • 흐림서울 9.2℃
  • 천둥번개대전 10.0℃
  • 구름많음대구 11.7℃
  • 구름조금울산 13.0℃
  • 구름많음광주 10.1℃
  • 구름많음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4.4℃
  • 흐림강화 8.3℃
  • 흐림보은 6.9℃
  • 흐림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3.6℃
  • 구름많음경주시 12.9℃
  • 구름많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2명 중 1명 “한가하거나 휴가 쓸 때 죄책감 느낀다”

가장 큰 이유는 높은 업무강도와 끝없는 업무량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워라벨(Work&Life Balance) 열풍에도 불구하고 직장인 2명 중 1명은 바쁘게 살아야 한다는 의무감이나 강박관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윌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0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13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직장에서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쓸 때 죄책감을 느끼냐는 물음에 52.1%가 ‘그렇다’고 답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부장급’ 이상의 관리자를 제외한 모든 직급에서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쓸 때 죄책감을 느낀다는 답변이 ‘그렇지 않다’는 답변에 비해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낮은 직급의 많은 직장인들이 죄책감을 느낀다는 건 시간에서 위계구조가 있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다. 지위가 낮을수록 자신의 시간을 주도적으로 통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 같은 분석을 뒷받침하듯 응답자들은 죄책감을 느끼는 가장 큰 이유로 ‘높은 업무강도와 끝없는 업무량’(29.1%)을 꼽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