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31.0℃
  • -강릉 32.9℃
  • 연무서울 31.2℃
  • 구름조금대전 32.2℃
  • 맑음대구 33.9℃
  • 맑음울산 33.4℃
  • 맑음광주 32.3℃
  • 맑음부산 32.4℃
  • -고창 29.9℃
  • 구름조금제주 29.3℃
  • -강화 28.9℃
  • -보은 31.5℃
  • -금산 30.9℃
  • -강진군 31.9℃
  • -경주시 32.9℃
  • -거제 33.1℃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2명 중 1명 “한가하거나 휴가 쓸 때 죄책감 느낀다”

가장 큰 이유는 높은 업무강도와 끝없는 업무량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워라벨(Work&Life Balance) 열풍에도 불구하고 직장인 2명 중 1명은 바쁘게 살아야 한다는 의무감이나 강박관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윌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0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13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직장에서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쓸 때 죄책감을 느끼냐는 물음에 52.1%가 ‘그렇다’고 답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부장급’ 이상의 관리자를 제외한 모든 직급에서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쓸 때 죄책감을 느낀다는 답변이 ‘그렇지 않다’는 답변에 비해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낮은 직급의 많은 직장인들이 죄책감을 느낀다는 건 시간에서 위계구조가 있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다. 지위가 낮을수록 자신의 시간을 주도적으로 통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 같은 분석을 뒷받침하듯 응답자들은 죄책감을 느끼는 가장 큰 이유로 ‘높은 업무강도와 끝없는 업무량’(29.1%)을 꼽았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