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8 (목)

  • -동두천 21.1℃
  • -강릉 27.2℃
  • 서울 22.4℃
  • 대전 23.6℃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3.1℃
  • 광주 23.2℃
  • 박무부산 22.3℃
  • -고창 23.4℃
  • 박무제주 25.4℃
  • -강화 20.5℃
  • -보은 21.6℃
  • -금산 22.5℃
  • -강진군 23.4℃
  • -경주시 23.0℃
  • -거제 23.4℃
기상청 제공

이슈


[M포토] 아!? 이루지못한 1%의 기적, 세계랭킹 1위 독일 꺾었지만...

2018 러시아 월드컵

 

전세계인의 축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이 국민들을 들었다 놨다. 수비수들의 결정적 실수로 매 경기 패널티킥으로 점수를 내주고 1차전·2차전 패배했지만, 마지막 3차전에서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2:0으로 잡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마지막 경기 전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고, 우리가 독일을 2골차 이상으로 이긴다면 16강 진출이 가능하다는 희망을 가졌다. 선수들이 온 투지를 다해 독일을 잡으며 경우의 수의 반을 충족했지만, 멕시코가 스웨덴에 패배하면서 끝내 조별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광화문 광장, 영동대로 등 거리응원에 나선 국민들은 1차전과 2차전은 아쉬움에 고개를 떨구고 두 눈을 감싸 쥐었다. 선수들도 마찬가지 경기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 싸웠음에도 졌다는 아쉬움보다는 결정적 실수를 했다는 죄책감에 고개를 떨구고 고개를 들지 못했다.

 

선수들의 뜨거운 눈물은 볼을 넘어 그 위를 덮은 손등마저 타고 흘렀다. 그 어느 해보다 허무한 월드컵에 성난 국민들은 대한축구협회 비리 조사까지 촉구하는 등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마지막 3차전에서 한국대표팀은 세계랭킹 1위 독일을 잡으며 그간의 우려와 지적을 희망으로 바꿔 놓았다. 이루지 못한 1%의 기적에 한발 다가선 것처럼 4년 뒤 어김없이 다시 찾아올 월드컵에서의 한국대표팀의 활약을 다시 기대해 본다.

 

MeCONOMY magazine July 2018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