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8.0℃
  • 구름조금강릉 11.2℃
  • 연무서울 9.5℃
  • 연무대전 11.0℃
  • 연무대구 10.0℃
  • 구름많음울산 11.4℃
  • 구름많음광주 11.9℃
  • 구름많음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11.8℃
  • 박무제주 14.8℃
  • 구름많음강화 9.4℃
  • 구름많음보은 9.7℃
  • 구름많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3.1℃
  • 구름많음경주시 10.5℃
  • 구름조금거제 12.2℃
기상청 제공

정치


임종석 "남북 철도 연결, 비핵화 속도낸다면 경의선타고 올림픽 응원 갈 수 있어"

유엔 남북 철도 공동조사 사업 대북제재 면제 평가
"남북 합의와 인내, 한미 공조 통해 이룬 소중한 결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25일 유엔의 남북 철도 공동조사 사업 대북제재 면제와 관련해 "비핵화와 함께 속도를 낸다면, 당장 2022년에 경의선을 타고 신의주까지 가서 단둥에서 갈아타고 북경으로 동계올림픽 응원을 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임 비서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남북의 합의와 인내, 그리고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이룬 소중한 결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임 비서실장은 "상상력을 활짝 열어야 한다. 과거의 틀에 우리의 미래를 가두지 않아야 한다"며 "멀리 도모하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간절한 맘으로 소망해본다"고 했다.

 

또 "평양선언에 담긴 착공식도 연내에 가능할 것"이라며 "우리가 연결하게 될 철도와 도로는 남북을 잇는 데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임 비서실장은 "저는 자주 지도를 펼쳐 동북아 지역을 들여다보곤 한다"며 "요녕, 길림, 흑룡강의 동북 3성은 지금 중국 땅이지만, 장차 한반도와 하나의 생활권으로 연결될 것이다. 2억이 훌쩍 넘는 내수시장이 형성되는 것이고, 육로를 통해 대륙으로 사람이 나가고, 대륙의 에너지망이 한반도로 들어오는 것"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