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8 (월)

  • 구름조금동두천 17.7℃
  • 맑음강릉 13.0℃
  • 구름조금서울 16.7℃
  • 구름많음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12.4℃
  • 구름조금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4.9℃
  • 맑음제주 16.3℃
  • 맑음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6.8℃
  • 구름많음금산 17.9℃
  • 구름조금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2.8℃
  • 구름조금거제 17.5℃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김연철·박영선 등 장관 5명에 임명장 수여…"능력 잘 보여달라"

진영·박영선·김연철·박양우·문성혁 신임장관게 임명장 수여
"진영 장관, 강원도 산불 통해 정부 재난 관리 대응 능력 믿음 줬다"
"김연철 장관, 평생 남북관계 연구…적임자"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신임 장관 5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아주 험난한 인사청문회 과정을 겪은 만큼 이를 통해서 행정 능력, 정책 능력을 잘 보여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여식에 함께한 신임 장관 가족들에게도 꽃다발과 함께 축하를 전했다.

 
이날 임명장을 받은 사람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5명이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 후 가진 환담 자리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강원도 산불 큰 화재가 일어나서 취임도 하시기 전에 화재 현장에서 전임 장관과 업무 인수인계를 하고, 그것을 통해서 국민들께 우리 정부의 어떤 위기 또는 재난 관리 대응 능력, 이런 면에서 아주 믿음을 많이 줬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진 장관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자치분권·균형 발전을 통해 지방이 나라 발전이 원동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는 "중소기업, 또 중소기업 속에도 우리가 전형적으로 생각하는 제조 중소기업뿐 아니라 소상공인, 자영업자까지, 그리고 또 벤처 분들, 이 모두가 살아나는 것이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는 길"이라고 당부했다.

 

박영선 장관은 "작은 것들을 연결해서 작지만 강한 기업을 만들고, 관점을 이동시킴으로써 변화와 혁신을 유도해서 대한민국이 4차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가는 명실상부한 선진국으로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라고 화답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남북관계만 별도로 발전하기가 어렵고, 북미관계와의 발전과 발을 맞추지 않을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평생 동안 남북관계, 통일정책 연구해 오셨고, 과거에도 남북 협상에 참여한 그런 경험도 있기 때문에 적임자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자 김 장관은 "남북관계와 북미관계, 한미관계라는 세 개의 양자 관계가 긍정적으로 선순환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국민들이 일상의 삶에서 체감할 수 있는 평화라는 것을 통해서 국민적 합의를 더욱 더 굳건하게 하는 것이 제가 해야 될 역할이 아닐까라고 생각이 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우리나라 국민들 문화적인 역량이 대단히 크고, 자유롭게 창작활동 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 활동할 수 있도록 보장만 해도 우리 문화가 꽃피어날 수 있다"며 "그동안 한동안 블랙리스트 등으로 인해서 오히려 위축시켰던 그런 면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부분을 말끔히 다 씻어달라"며 당부했다.

 

박양우 장관은 "문체부가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그런 부서가 아닐까 싶다"며 "문화체육관광 산업들을 통해서 현재는 규모로 따지면 230조에 140만 명의 일자리를 가지고 있지만, 그것들을 훨씬 더 늘리는 일에 앞장서야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우리나라는 해양강국이라는 미래비전을 갖고 있기 때문에 사실 어느 산업보다도 더욱 중요한 산업"이라며 "해운업의 위상과 경쟁력을 되살리는 것과 더불어 해양 안전도 각별히 챙겨달라"고 주문했다.
 
문 장관은 이에 "4차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서 어떻게 하면 해양수산 분야가 이러한 요소를 잘 접목해서 미래를 대비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분야에도 정책의 초점을 맞춰 나가겠다"며 "일자리 창출, 해양안전 등 꼼꼼히 챙겨서 잘 살피겠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