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1.6℃
  • 구름많음강릉 11.9℃
  • 구름많음서울 13.0℃
  • 맑음대전 14.0℃
  • 구름많음대구 15.9℃
  • 구름많음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15.4℃
  • 구름많음고창 13.6℃
  • 구름많음제주 15.8℃
  • 구름많음강화 12.1℃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2.8℃
  • 구름많음강진군 15.9℃
  • 구름조금경주시 13.8℃
  • 구름많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지역


서울시, 빅데이터로 '지하철 부정승차' 막는다

우대용 교통카드 사용자 중 '출퇴근' 유형 보이는 데이터 추출
교통카드 일련번호와 적발 가능성 높은 지하철역 예측해 9월부터 단속

 

서울시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우대용 교통카드 부정 사용자 추정모델'을 만든다고 6일 밝혔다.

 

서울시는 그동안 부정승차 방지를 위해 노력했지만 정작 부정 승차자는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우대용 교통카드 부정사용건수는 2013년 1만6,503건에서 2018년 2만1,513건으로 증가했다. 지하철 운영기관에서 특별단속반을 꾸려 전 역사를 대상으로 불시단속에 나서기도 했지만, 역무원에게만 의존해야 하는 한계를 보였다.

 

서울시가 우대용 교통카드 부정 사용자 적발에 빅데이터에 관심을 가진 이유다. 서울시는 경로 우대용 교통카드 데이터 한 달 치 180만 명, 3,859만 건의 자료를 분석한 다음, 이 중 전형적인 '직장인 패턴'으로 지하철을 이용한 우대용 교통카드 데이터를 추출했다. 낮 시간대 주로 이용하고 평균 외출 시간이 5시간 미만인 65세 이상 어르신의 일반적 이용 패턴과 상이한 대표적 유형이 부정 사용자라고 판단했다.

 

서울시는 이를 바탕으로 부정 사용자로 추정되는 교통카드의 일련번호와 현장 적발 가능성이 가장 높은 지하철역 및 시간대를 예측해 지하철 운영기관에 매월 통보할 계획이며, 방학․휴가가 끝나는 9월부터 단속을 개시할 예정이다.

 

여기에 서울시는 '직장인 패턴'을 조기 출퇴근, 주말 근무-평일 휴무 등 다양한 유형으로 세분화하고, '직장인 패턴' 외에도 65세 이상 어르신의 일반적인 이동패턴과 다르다고 볼 수 있는 다양한 패턴들을 추가 반영해 추정 모델을 발전 시켜 나갈 계획이다.

 

또 딥러닝 기술 등을 활용해 지하철 운영 현장에서의 실제 단속 결과를 부정 사용자 추정 모델에 반영, 추정 모델 정확도도 지속적으로 향상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부정 승차는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 단속은 여전히 역무원의 눈썰미에 상당 부분 의존하는 실정이었다"라며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단속을 통해 우대용 교통카드가 어르신 등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 제고라는 본래 취지에 맞게 쓰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민교협 등 교수 및 연구자 243명 이재명 구명 탄원서 제출
11일, 교수 및 연구자 등 학계 인사 243명이 이재명 도지사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서명에는 민교협(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등 인사들이 다수 참여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이재명 도지사에 당선 무효형을 선고한 2심에 대해 “정의의 원칙과 일반 상식에 어긋난 판결”이라며, 2심 판결문 내용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죄로 판단된 대목에 대해 “토론회에서 질의의 초점은 명확하지 않았고, 해당 질의는 상대방의 불법행위를 폭로하려는 의도에서 행해진 것이라고 보아야 한다”면서 “질의의 취지를 합법적인 강제진단을 시도했느냐로 해석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전체적인 맥락에서, 토론회에서 질의의 취지는 "불법 행위를 한 적이 있느냐”였고, 이에 대한 이 지사의 답변은 "불법 행위를 한 적은 없었다”라고 판단하는 것이 일반 상식에 부합된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 지사가 합법적인 강제진단을 시도했다는 것을 강조해서 말하지 않았다고 볼 수도 있지만, 소극적으로 말하지 않은 것을 적극적으로 거짓말을 한 것과 같은 것으로 취급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이재명 지사가 당선된 이후, 청년기본소득,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