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2℃
  • 흐림강릉 27.7℃
  • 서울 25.5℃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29.1℃
  • 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9.7℃
  • 구름많음고창 26.9℃
  • 흐림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8.9℃
  • 흐림금산 28.7℃
  • 흐림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잔반들이 숨죽이다 다시 권력을 쥐려고 해…국민들이 용납하겠느냐"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박(親朴) 겨냥해 비판 발언
"탄핵정국·좌파 광풍 시대 초래한 정치 책임 진 사람 있나"
"책임 안 지고 남아 있는 사람들을 잔반(殘班)이라는 것"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잔반들이 숨죽이고 있다가 다시 권력을 쥐려고 하면 국민들이 그걸 용납하리라고 보겠느냐"며 한국당 친박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하며 "당이 책임지는 신보수주의가 아닌 잔반들의 재기 무대가 되면 그 당은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책임정치는 민주주의 국가의 국민에 대한 기본 예의"라며 "나는 계파 없이 당 대표를 두 번이나 하면서 2011년 12월. 디도스 사태 때 친이·친박의 합작으로 디도스 사태와 아무런 관련 없던 나를 끌어 내리려고 했을 때, 나는 정국 혼란에 대한 결과 책임을 안고 당 대표를 사퇴한 일이 있었다"라고 했다.

 

또 "2018년 6월에는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당대표직을 사퇴한 일도 있었다"며 "정치는 사법 책임과는 달리 행위 책임이 아니라 결과책임"이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결과가 잘못되면 자기 잘못이 아니더라도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 정치 책임"이라며 "문 정권도 이대로 가면 내년 총선은 국민들이 그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 전에 한국의 보수 정당은 탄핵정국과 좌파 광풍 시대를 초래한 그 정치책임을 진 사람이 있느냐. 감옥에 가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외에 정치책임을 진 사람이 있느냐"라며 "기소된 다른 사람들이야 정치 책임이라기보다 비리 책임이다. 그래서 책임 안 지고 남아 있는 사람들을 잔반(殘班)이라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홍 전 대표는 "국민들은 우파가 말아먹은 나라를 지금은 좌파가 말아 먹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나라 말아먹은 책임을 지워야 할 사람은 책임을 지워야 좌파들의 나라 말아먹는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했다.

 

홍 대표는 "당을 새롭게 혁신하라"며 "그래야 총선도 대선도 희망이 있다"고 충고했다.

 

홍 전 대표는 30분 뒤 올린 또 다른 글에서는 "나를 비박으로 부르지 않았으면 한다"며 "나는 언제나 나 자신이 내 정치의 축이었지 특정인을 축으로 하는 정치를 해본 일이 없다. 나는 친박도 비박도 아닌 홍준표로 정치해온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박근혜를 반대한 사람들을 총칭해 비박으로 부른다"며 "하지만 나는 박근혜 정권 때 정권 차원에서 두 번에 걸친 경남지사 경선과 진주의료원 사건 때 그렇게 모질게 나를 핍박하고 낙선 시키려고 했어도 영남권 신공항 파동 수습 등 나는 박근혜 정권을 지지하고 도왔던 사람"일이라고 했다.


또 "지난 탄핵 대선 때 친박들이 숨죽이고 있을 때도 탄핵도 반대하고 분당도 반대했던 사람"이라며 "탄핵 재판의 부당성도 조목조목 열거 하면서 대국민 호소까지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수 붕괴 책임을 물어 책임 정치 차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시킨 일은 있지만 나를 비박이라고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공정위, 설빙의 가맹사업법 위반 행위 경고조치
공정위가 (주)설빙의 가맹사업법 위반 행위에 대해 경고조치를 결정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설빙은 70인의 가맹 희망자들에게 서면으로 예상 수익 상황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면서 예상 매출액 산출의 근거가 되는 인근 가맹점들의 영업 기간을 사실과 다르게 제시, 가맹사업법을 위반했다. ㈜설빙이 가맹 희망자들에게 제공한 서면에는 ‘직전 사업 연도의 영업기간이 6개월 이상인 인근 가맹점의 매출액만을 활용하여 예상 매출액의 범위를 산출’ 했다고 기재했다. 하지만 ㈜설빙은 2013년 8월에 설립, 같은 해 10월부터 가맹사업을 시작, 직전 사업 연도(2013년)에는 영업 기간이 6개월 이상인 가맹점이 존재하지 않았다. 가맹 희망자들에게 제공되는 예상 수익 상황에 관한 정보는 정보의 근거가 되는 가맹점의 영업기간이 충분히 확보되어야 하고 계절적 수요 변동 등이 반영되어야 객관적인 정보기능을 할 수 있다. ㈜설빙의 이러한 행위는 가맹본부가 가맹 희망자들에게 예상 수익 상황에 관한 정보를 제공할 때 객관적인 근거 없이 사실과 다르게 정보를 제공 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는 가맹사업법 제9조 제1항 제1호에 위반된다. 공정위는 “이번 결정이 가맹본부가 가맹 희망자들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