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4℃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4.9℃
  • 맑음고창 0.8℃
  • 구름많음제주 7.7℃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경제


7월 ICT 수출액전년 동월 대비 21.8% 감소…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폰 등 3대 주력 품목 부진

145억1,000만달러 수출…9개월 연속 하락세
무역수지 47억7000만달러 흑자

 

지난달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휴대폰 등 3대 주력 품목 부진으로 전년 동월 대비 21.8% 감소했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 발표에 따르면 145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부터 9개월 연속 하락세다. 수입액은 97억4000만 달러이며 무역수지는 47억7000만달러 흑자를 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는 전년 대비 27.7% 감소한 75억7,000만달러 어치를 수출했다. 메모리반도체의 단가하락과 시스템반도체 수요 둔화 등이 악재로 작용했다.

 

디스플레이는 19억7,000만달러로 21.8% 줄었는데, LCD 패널 가격 하락 및 중고가 OLED 패널 수요 감소 등의 영향이 컸다. 

 

디지털텔레비전은 146.7% 늘어난 2억8,000만달러, 컴퓨터는 68.1% 증가한 1억7,000만달러 등을 기록했다.

 

중소기업의 ICT 수출은 반도체가 31.6% 증가했지만, 휴대폰과 컴퓨터 및 주변기기 등이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중국(홍콩포함)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컴퓨터 및 주변기기 등의 부진으로 70억4,000만달러를 기록하며 30.7% 감소했다.

 

미국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휴대폰 등의 부진으로 23.4% 줄어든 13억달러였으며, 유럽연합은 2차전지가 증가했지만, 반도체의 부진으로 11.7% 줄어든 8억4,000만달러에 그쳤다.

 

일본은 14.3% 줄어든 3억3,000만달러였는데, 디스플레이 수출은 증가했지만, 반도체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 등이 감소했다.

 

반면 베트남은 24억1,000만달러로 7.1% 증가했다. 베트남은 반도체와 휴대폰 등의 수출 호조세로 4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ICT 무역수지는 중국(홍콩포함) 36억1,000만달러, 베트남 16억3,000만달러, 미국 5억8,000만달러, EU 2억7,000만달러 등 등 주요국에 대해 흑자 기조를 지속하며  47억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소비자원 "LED등기구 일부 제품 광효율·전자파 기준 부적합, 개선필요"
시중에서 판매 중인 일부 LED 조명에서 광효율과 전자파장해가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11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LED등기구 11개 브랜드 11개 제품을 대상으로 광효율, 플리커(빛의 깜박임),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전자파장해,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광효율, 빛의 주기적인 깜박임 정도를 평가하는 플리커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감전보호 등에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으나, 일부 제품은 광효율, 전자파장해가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했다. 시험 대상은 두영조명, 바텍, 번개표, 솔라루체, 오스람, 이글라이트, 장수램프, 코콤, 필립스, 한샘, 히포 등 11개 제품이었다. 전자파장해 시험에선 두영조명과 히포 등 2개 제품에서 전자파 방출 상한선을 초과해 전자파적합성기준에 부적합했다. 바텍과 히포는 KS인증 제품이더라도 전자파적합성 인증을 받아야 하지만, 인증을 받지 않았다. 한샘 제품은 인증번호 표기가 누락돼 적합성평가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해당 사업자는 개선 계획을 소비자원에 알려왔고, 소비자원은 이런 시험 내용을 국가기술표준원에 통보할 예정이다. 광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