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맑음동두천 8.7℃
  • 구름많음강릉 11.9℃
  • 맑음서울 9.3℃
  • 맑음대전 11.3℃
  • 구름많음대구 11.2℃
  • 흐림울산 11.2℃
  • 맑음광주 12.5℃
  • 구름많음부산 11.9℃
  • 흐림고창 10.2℃
  • 흐림제주 13.6℃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0.9℃
  • 구름조금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1.0℃
  • 구름많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경제


[리얼미터] 가격 담합 의심 부동산 온라인 활동 단속 조치…'적절하다' 55.1%

'의견 개진 자유 침해, 부적절한 조치' 응답 26.5%

URL복사

국민 10명 중 절반 이상은 부동산 가격을 담합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나 인터넷 카페를 단속하는 것에 대해 적절한 조치라고 응답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19일 TBS 의뢰로 가격 담합 의심 부동산 온라인 활동 처리 방향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부동산 시장 교란 행위를 단속하는 적절한 조치'라는 응답이 55.1%로 다수였다.

 

'의견 개진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로 부적절한 조치'라는 응답은 26.5%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18.3%였다. '단속해야 한다'는 응답은 모든 권역에서 우세했다.

 

광주·전라(부동산 시장 교란행위 단속 64.7 vs. 의견 개진 자유 침해 22.5%)에서는 10명 중 6명 이상은 단속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대전·세종·충청(57.1% vs. 31.5%)과 인천·경기(56.2% vs. 24.2%), 대구·경북(56.1% vs. 24.5%), 서울(55.8% vs. 24.1%), 부산·울산·경남(51.9% vs. 28.5%) 거주자 절반 이상은 '부동산 시장 교란 행위 단속은 적절한 조치'라고 응답했다.

 

연령대별로도 단속이 적절한 조치라는 응답이 많았다. 특히 30대(부동산 시장 교란 행위 단속 65.8% vs. 의견 개진 자유 침해 26.2%)와 40대(61.2% vs. 29.6%)에서 '적절하다'라는 응답이 60%대로 집계됐다.

 

50대(56.9% vs. 26.6%)와 60대(52.7% vs. 29.2%)에서도 절반 이상은 적절한 조치라고 응답했다. 반면, 20대와 70세 이상에서는 '잘 모르겠다'라는 유보적 응답이 평균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부동산 시장 교란 행위 단속 77.4% vs. 의견 개진 자유 침해 13.1%)과 중도층(50.2% vs. 32.5%)에서 긍정적인 응답이 많지만, 보수층에선 '부동산 시장 교란 행위 단속' 39.4%, '의견 개진 자유 침해' 44.2%로 두 응답이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8일 전국 18세 이상 9,683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 5.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비위 확인"…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 비위 사건 감찰 결과를 발표하고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집행정지 명령을 내렸다. 추 장관은 이날 서울고등검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우선 법무부는 지난 2018년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을 만난 사실에 대해 공정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는 부적절한 교류로 검사윤리강령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또 지난 2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과 조국 전 장관 관련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 판사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해 보고한 사실도 새롭게 밝혔다. 당시 윤 총장은 이 보고서를 반부패강력부에 전달하도록 지시해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수집할 수 없는 판사들의 개인정보와 성향자료를 수집·활용했다고 보고 봤다. 특히 법무부는 윤 총장이 채널A 사건과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수사에 대한 감찰을 방해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대검 감찰부가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윤 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에 대해 감찰에 착수하자 이를 방해하기 위해 정당한 이유 없이 대검 감찰부장에게 감찰을 중단하게 했다. 또 대검 부장회의에 수사지휘권을 위임했음에도,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