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3.2℃
  • -강릉 2.3℃
  • 연무서울 3.9℃
  • 박무대전 4.1℃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6℃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6.2℃
  • -고창 2.2℃
  • 구름조금제주 7.3℃
  • -강화 3.3℃
  • -보은 2.8℃
  • -금산 2.6℃
  • -강진군 4.0℃
  • -경주시 2.8℃
  • -거제 5.7℃
기상청 제공

정치

‘트러블메이커’ 친박 조원진, 당 내분 끝에 결국 대한애국당 창당

조원진 “박근혜 무죄석방 1000만 서명운동 하겠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핵심 인사였던 조원진 의원이 대한애국당이라는 새로운 보수신당을 창당했다.


조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당 발기인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신당 당명과 발기취지문을 채택했고, 당 대표는 조 의원과 허평환 전 국군기무사령관이 공동으로 맡기로 했다.


조 의원은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보수의 가치를 지킬 수 있는 새로운 우파 정당이 되겠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진실을 밝히고 무죄석방을 촉구하는 1000만인 서명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5·9 대선 전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등 태극기 세력을 주축으로 창당한 새누리당 대선후보로 나섰다. 하지만 당원권 정지 등 당 운영 관련해 지도부와 계속적으로 마찰을 빚어왔고, 결국 제명됐다.


한편 대한애국당에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 등도 함께한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