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7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이슈

[살충제 계란] 농해수위 여야, “거듭된 언론·국회·시민단체 지적, 피하지 못한 인재(人災)”




전국의 양계장을 대상으로 살충제 계란 전수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17일 5시 기준  1,239개 농가 가운데 876농가의 검사를 완료됐다. 검사 결과 29개 농가가 피프로닐, 비펜트린, 플루페녹수론, 에톡사졸 등이 검출돼 부적합으로 판정됐다.


이에 17일 오후 1시30분께 국회 농해수위는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살충제 계란 파동’에 대한 현안보고를 받았다.


농해수위 위원들은 살충제 계란의 발견 직후 초동 조치에 대해서는 적절한 조치라고 평하면서도, ‘살충제 계란’ 문제가 언론에 의해 지난해부터 제기된 점, 지난해 국정감사 지적사항이었던 점, 올초 소비자연맹 등에 의해 재차 문제제기된 점 등을 들어 정부를 질타했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부터 이 사태를 예견한 보도가 있었고, 작년 10월 식약처 국정감사에서도 기동민 의원의 ‘번거롭다는 이유로 닭과 계란이 있는 상황에 농약이 살포되고 있다’고 지적도 했었다”면서 “더구나 올해 4월 소비자연맹에서는 계란에서 잔류농약이 나왔다고 공문도 보냈는데, 이후 농림축산식품부와 식약처는 무엇을 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문제인식을 하고 있었음에도 구체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하지 않는 이유가 뭔지 모르겠다”면서 “충분히 인지했고, 파악하고 있었는데 구체적으로 일을 하지 않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이같은 문제제기에 대해서 저희 검역본부에서 지난해 9월, 10월 검사를 실시했고, 올해 4월, 5월에도 검사했으나 검출되지 않았다”면서 “올 여름에는 지난 6월 AI가 발생하면서 농장에 대한 출입이 자유롭지 못해, 더 빨리 전수조사를 하지 못한 애로사항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답변에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은 “다른 의원님들이 초동 단계 대응을 잘했다고 평가하시는 분도 계시는데 저는 잘 못했다고 본다. 책임을 회피하는 내용만 잔뜩 발표하고 이것으로 노력을 했다고 말하고 있다”면서 “AI 발생 때문에 농장 조사를 못했다고 하는데. 그럼 식약처와 협의를 해서 유통과정에서 조사를 했어야 했다. 정말 잘 못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도 “살충제 계란 파동은 정부의 늑장대응이 낳은 참사”라며 “지난해 언론과 국회에 의한 지적, 올해 초 시민단체들에 의한 지적 등 두 번의 기회를 놓쳤다”고 비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