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4.3℃
  • -강릉 2.2℃
  • 맑음서울 -4.9℃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2.5℃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3.9℃
  • -고창 -0.4℃
  • 흐림제주 3.8℃
  • -강화 -4.7℃
  • -보은 -1.3℃
  • -금산 -0.3℃
  • -강진군 2.1℃
  • -경주시 1.5℃
  • -거제 3.7℃
기상청 제공

사회

MBC 신임 사장에 최승호PD…해직 5년만에 화려한 복귀


지난달 13일 김장겸 전 MBC 사장이 해직됨에 따라 공석이 된 MBC사장에 최승호PD가 신임 사장으로 선임됐다.


지난 7일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는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MBC사장 공개 면접을 진행하고, 최PD를 새 MBC 사장으로 내정했다.


이날 면접에는 최PD 외에 이우호 전 MBC 논설위원실장, 임흥식 전 MBC 논설위원 등 3명이 참석했다.


최 신임 MBC사장은 1986년 MBC에 입사해 ‘PD수첩’, ‘W’ 책임PD로 활동했다. 2010년에는 ‘PD수첩’에서 4대강 문제를 다뤄 경영진과 마찰을 빚었고, 2012년에는 파업에 참여해 결국 해직당했다.


해직 이후에는 독립언론 ‘뉴스타파’를 만들어 활동했고,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 당시 ‘정권의 언론 장악’을 고발한 영화 ‘공범자들’을 8월 개봉하기도 했다.


최 신임 사장은 “중요한 책무를 맡았는데 꼭 다시 국민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최우선 과제로 ‘해직자들의 복직’을 꼽았다.


그는 “보도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고 외압을 막는 방패역할을 하겠다”면서 “기자들에게 무엇을 보도하라는 이야기는 절대 안 할 것이며 그들이 받는 압력을 막아주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