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31.6℃
  • -강릉 35.6℃
  • 연무서울 33.0℃
  • 구름조금대전 35.0℃
  • 구름많음대구 36.5℃
  • 맑음울산 35.0℃
  • 맑음광주 36.0℃
  • 맑음부산 33.4℃
  • -고창 33.3℃
  • 맑음제주 31.3℃
  • -강화 30.4℃
  • -보은 33.4℃
  • -금산 34.4℃
  • -강진군 35.5℃
  • -경주시 37.8℃
  • -거제 34.9℃
기상청 제공

정치


‘UAE 특사의혹’ 관련 한국당 “정의당, 카더라 통신 자중하라”

“청와대와 민주당 정권이 답변하면 그만”

자유한국당은 9일 ‘UAE 특사의혹’ 관련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의혹을 재구성해 주장하는 것에 대해 “당사자인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꿀 먹은 벙어리마냥 묵묵부답인 상황에, 민주당도 아닌 정의당이 나서서 카더라통신을 남발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과 언론과 야당이 청와대와 민주당 정권에 대해 제기하는 의혹은 청와대와 민주당 정권이 답변하면 그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노무현 정부시절 청와대 NSC 출신의 김 의원은 이명박 정부가 UAE에 원전을 팔기 위해 군사력마저 몰래 끼워팔았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박근혜 정부가 사우디에 전쟁비축물자 180억원 어치를 반출하고, 그 밖의 수니파 중동국가들과도 비밀협정을 맺은 의혹이 있다는 황당한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임종석 특사방문으로 촉발된 ‘UAE 원전게이트’의 본질은 문재인 정권의 과도한 정치보복이 초래한 외교적 위기 그 자체”라며 “적폐청산이라는 미명하에 자행된 이 정권의 정치보복적 행태가 UAE와의 외교적 리스크를 자초하고, 그 리스크가 국익을 위협하는 중차대한 상황을 초래한 것이 ‘UAE 원전게이트’의 본질이자 전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 아무리 궁지에 몰려 궁색한 처지가 됐다고 해도, 지켜야 할 정도(正道)가 있고 옹호해야 할 국익(國益)이 있다”며 “가뜩이나 수니파와 시아파로 양분돼 종파 간 뿌리 깊은 대립과 갈등을 겪고 있는 중동외교에서 무분별한 황색저널리즘은 우리의 외교적 국익을 심각하게 저해하고 훼손할 수 있다는 점을 결코 간과하지 말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