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19.5℃
  • -강릉 18.7℃
  • 연무서울 20.7℃
  • 구름조금대전 20.5℃
  • 구름조금대구 22.8℃
  • 박무울산 20.4℃
  • 구름조금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21.3℃
  • -고창 18.1℃
  • 박무제주 21.1℃
  • -강화 17.8℃
  • -보은 15.4℃
  • -금산 16.9℃
  • -강진군 20.6℃
  • -경주시 18.5℃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정치


사개특위, 위원자격·커넥션 정치공방으로 비화 시작부터 삐걱

정회 후 속개

    

13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원회의가 열린 가운데, 여야간 염동열 위원의 자격에 대한 여야간 공방이 이어지면서 시작도 하지 못하고 정회됐다.


회의 시작에 앞서 진선미 위원이 강원랜드 채용관련 청탁 및 수사외압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염동열 위원에 대해 위원자격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이후 여야간 논쟁이 이어졌고, 과정에서 장제원 위원은 백혜련 의원과 안미현 검사의 커넥션 의혹을 제기하는 등 정치공방으로 비화됐다.


결국 자유한국당 위원들이 퇴장하면서, 사개특위는 정회했다. 첫 업무보고를 앞두고 출석했던 문무일 검찰총창은 1시간 가량 입도 떼지 못하고 퇴장했다. 이후 1046분경 위원회는 다시 속개됐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