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7 (목)

  • 맑음동두천 17.3℃
  • 구름많음강릉 16.8℃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6.7℃
  • 맑음대구 17.3℃
  • 맑음울산 19.8℃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21.2℃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5.6℃
  • 맑음금산 16.2℃
  • 맑음강진군 17.3℃
  • 구름조금경주시 19.2℃
  • 구름조금거제 19.5℃
기상청 제공

사회


회사 5곳 중 3곳 ‘채용공고에 연봉은 비공개’

인사담당자, 지원자 희망 연봉 관계없이 회사 기준대로 적용

 

기업 5곳 중 3곳이 채용공고에 연봉을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봉 비공개 이유는 개인 역량에 따라 결정된다는 의견이 많았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인사담당자 379명에게 ‘기업 연봉 공개 여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해  27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의 57.3%가 ‘채용공고에 연봉을 공개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연봉 수준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로는 ‘연봉은 개인 역량에 따라 결정되므로(55.8%)’가 가장 많았다. 이어 ▲낮은 연봉 때문에 지원자가 적을 것 같아서(27.7%) ▲회사 방침이 비공개라서(15.2%) ▲연봉이 동종업계/경쟁사에 알려지는 것이 싫어서(1.4%) 순이었다.

 

연봉 수준은 언제 공개하는지 묻자 응답자의 67.3%가 ‘면접 시’라고 답했다. 외에는 ▲최종 합격 통보 시(25.4%) ▲근로 계약 시(6.5%) ▲서류 합격 통보 시(0.9%) 등의 답변이 있었다.

 

지원자의 희망 연봉이 높거나 낮을 때 어떻게 조율하는지 묻자 ‘가급적 회사 기준에 맞게 적용한다’는 의견이 각각 69.4%, 63.9%로 나타났다. 지원자의 희망 연봉 수준에 관계없이 회사 내규에 맞춘다는 의견이 우세한 셈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