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7.4℃
  • 구름조금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1.5℃
  • 대구 9.2℃
  • 구름많음울산 13.2℃
  • 연무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13.2℃
  • 구름많음고창 12.5℃
  • 구름조금제주 14.2℃
  • 구름많음강화 10.1℃
  • 구름많음보은 10.3℃
  • 구름조금금산 11.6℃
  • 구름많음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2.7℃
  • 구름많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정치


[신년사] 이해찬 “민생 해결, 국민체감 변화에 박차...적폐청산은 계속”

전문 포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1일 “새해에는 민생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변화를 만들어 내는데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신년사를 통해 “새해에는 국민 모두가 더불어 함께 잘사는 희망의 한해가 되기를 소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음은 이 대표의 신년사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이해찬입니다.

 

다사다난했던 2018년이 가고, 2019년 황금돼지의 해가 밝아오고 있습니다. 돼지는 건강과 복을 가져오는 풍요의 상징이라고 합니다. 새해에는 국민 모두가 더불어 함께 잘사는 희망의 한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2018년은 참으로 역사적인 해였습니다. 세 번의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로운 한반도를 향한 대전환을 이뤘습니다. 이제 한반도는 70년 분단체제를

넘어 평화·번영의 새 시대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경제의 근간도 흔들림 없이 성장했습니다. 사상 최초로 6천억 달러 수출의 문을 열었고 1인당 국민 소득 3만 달러 시대가 되었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땀과 헌신으로 이룬 성과입니다.

 

국민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으로 민주당도 전국적 국민정당으로 커다란 발전을 이뤘고 그 만큼 책임도 커졌습니다. 새해에는 민생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변화를 만들어 내는데 더욱 박차를 가하겠습니다.

 

당·정·청이 원 팀이 되어 혁신성장에 더 과감하게 투자하는 한편, 튼튼한 사회안전망을 갖춰 국민 누구나 각자의 재능과 열정에 맞춰 꿈을 펼쳐나갈 수 있는 활력사회를 만들고자 합니다.

 

중단 없는 적폐청산과 사회 불공정을 바로잡는 일은 진정한 선진사회를 만드는 바탕이 될 것입니다. 안보도, 경제도, 민생도, 민주당이 제일이라는 말을 듣도록 매사에 정성을 들이고 진정성 있게 임하겠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 국민의 성공이 되도록 제대로 뒷받침하겠습니다.

 

밝아오는 기해년(己亥年) 새해는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입니다.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위해 평화로운 한반도, 나라다운 나라,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함께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국민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2018년 12월 31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이해찬 올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