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9 (수)

  • 구름조금동두천 -1.6℃
  • 구름조금강릉 4.2℃
  • 구름많음서울 -0.4℃
  • 구름조금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3.5℃
  • 구름조금울산 4.4℃
  • 구름조금광주 2.2℃
  • 구름조금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5.1℃
  • 구름많음강화 -2.8℃
  • 구름조금보은 0.0℃
  • 구름많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2.7℃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靑 비서관 6명 임명…정무 복기왕 전 아산시장·국정홍보 여현호 한겨레 선임기자

내년 총선 출마 위해 일부 비서관 청와대 떠나며 인선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신임 비서관을 임명하며 2기 청와대 비서실을 재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정무비서관에 복기왕 전 아산시장을, 국정홍보비서관에 여현호 한겨레신문 선임기자를 각각 임명했다고 밝혔다.

 

제2부속비서관에는 신지연 전 청와대 해외언론비서관, 춘추관장에 유송화 전 2부속비서관, 해외언론비서관은 김애경 전 삼일회계법인 변호사, 문화비서관에는 양현미 전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장을 임명했다.

 

이번 인사는 일부 비서관들이 내년 5월 총선 출마를 위해 청와대를 떠나면서 이뤄졌다.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했다.

 

장기간 공석이었던 국정홍보비서관 자리에는 여현호 한겨레신문 선임기자가 임명돼 자리를 메우게 됐다. 현재 청와대에 공석인 비서관 자리는 의전비서관, 고용노동비서관, 과학기술보좌관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