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8.5℃
  • 구름조금강릉 11.5℃
  • 흐림서울 9.5℃
  • 천둥번개대전 10.6℃
  • 구름조금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1.8℃
  • 연무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1.8℃
  • 흐림고창 10.7℃
  • 구름조금제주 15.3℃
  • 흐림강화 7.5℃
  • 구름많음보은 10.7℃
  • 흐림금산 10.3℃
  • 구름많음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2.4℃
  • 구름조금거제 12.8℃
기상청 제공

정치


트럼프·김정은 27~28일 베트남서 2차 정상회담 갖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갖는다.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이후 260일 만에 두 번째로 마주 앉게 되는 것이다.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중대한 분수령이 될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어떤 ‘빅딜’을 성사시킬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 연방회의에서 새해 국정연설을 통해 “2월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느 도시에서 열리게 될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베트남이 결정된 데는 양국 모두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과 김 위원장 전용기인 ‘참매 1호’의 이동거리 및 각종 인프라 등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일과 개최국이 발표된 데 대해 청와대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확정한 것을 환영한다”며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의 발걸음을 내딛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두 정상은 이미 싱가포르에서 70년 적대의 역사를 씻어내는 첫 발을 뗀 바 있다”면서 “베트남은 미국과 총칼을 겨눴던 사이지만, 이제는 친구가 됐다. 북한과 미국이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기에 베트남은 더없이 좋은 배경이 돼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