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6 (수)

  • 흐림동두천 9.0℃
  • 구름많음강릉 10.6℃
  • 흐림서울 9.2℃
  • 흐림대전 12.3℃
  • 구름조금대구 14.0℃
  • 맑음울산 15.1℃
  • 흐림광주 13.2℃
  • 맑음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2.7℃
  • 흐림제주 14.3℃
  • 흐림강화 7.8℃
  • 구름많음보은 12.0℃
  • 흐림금산 12.3℃
  • 흐림강진군 10.8℃
  • 구름많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정치


트럼프·김정은 27~28일 베트남서 2차 정상회담 갖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갖는다.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이후 260일 만에 두 번째로 마주 앉게 되는 것이다.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중대한 분수령이 될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어떤 ‘빅딜’을 성사시킬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 연방회의에서 새해 국정연설을 통해 “2월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느 도시에서 열리게 될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베트남이 결정된 데는 양국 모두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과 김 위원장 전용기인 ‘참매 1호’의 이동거리 및 각종 인프라 등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일과 개최국이 발표된 데 대해 청와대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확정한 것을 환영한다”며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의 발걸음을 내딛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두 정상은 이미 싱가포르에서 70년 적대의 역사를 씻어내는 첫 발을 뗀 바 있다”면서 “베트남은 미국과 총칼을 겨눴던 사이지만, 이제는 친구가 됐다. 북한과 미국이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기에 베트남은 더없이 좋은 배경이 돼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