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9 (토)

  • 구름많음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1.8℃
  • 구름많음서울 -2.4℃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2.3℃
  • 구름조금울산 3.1℃
  • 맑음광주 0.0℃
  • 구름많음부산 5.0℃
  • 맑음고창 -1.3℃
  • 흐림제주 2.9℃
  • 구름많음강화 -3.1℃
  • 구름많음보은 -0.1℃
  • 맑음금산 0.8℃
  • 구름많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2.9℃
  • 구름조금거제 5.2℃
기상청 제공

정치


문희상 “평창 동계올림픽, 한반도 평화의 문 여는 신호탄”

 

문희상 국회의장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은 한반도 평화의 문을 활짝 열어젖히는 신호탄이었다”고 평가했다.

 

문 의장은 9일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평창 평화포럼’에서 “평창에서 시작한 평화 분위기는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레흐 바웬사 폴란드 전 대통령, 리사 클라크 국제평화사무국 의장, 세르미앙 응 IOC집행위원 등 국제평화단체 관련 해외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고, 조명균 통일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 등 정부, 체육계, 민간단체 인사들이 참석했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곧 ‘세계 평화 프로세스’다. 2017년 연말까지 ‘한반도 위기설’이 나올 정도로 국제정세는 긴박했으나, 평창 동계올림픽을 기점으로 분위기는 급반전됐다”면서 “실로 기적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김대중 전 대통령은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 지금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어느 날 하늘에서 뚝 떨어진 성과가 아니다”며 “2000년 최초의 남북정상회담, 2007년 제2차 남북정상회담의 연장선상에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또한 수많은 북미회담에서의 협상과 합의, 6자회담을 이어갔던 미·일·중·러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보내주는 세계 각국과 국제기구 등 국제사회의 전폭적인 지지와 성원이 큰 힘이 되고 있다”면서 국제사회의 협력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