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6 (토)

  • 흐림동두천 6.2℃
  • 구름많음강릉 9.6℃
  • 구름많음서울 7.8℃
  • 흐림대전 8.3℃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1.3℃
  • 맑음광주 10.8℃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10.2℃
  • 맑음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7.6℃
  • 흐림보은 8.5℃
  • 구름많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11.4℃
  • 구름조금경주시 13.0℃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당, 나경원 연설방해한 민주당에 “국회 헌정사상 초유의 폭거”

나경원 “文, 김정은 수석대변인”...이해찬 “국가원수 모독죄”

 

자유한국당은 12일 더불어민주당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문제 삼고 반발한데 대해 “국회 헌정사상 초유의 폭거”라며 맹비난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민주당의 안중에는 청와대만 있고, 국민들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안보·경제·민생파탄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과 시름을 생생히 전달하는 내용이었다”며 “진실의 소리는 아픈 법이라지만 오늘 의사당에 울려퍼진 민주당 의원들의 고함과 야유, 발언석까지 나와 이어진 연설방해는 의회민주주의가 파괴되는 생생한 현장이었다”고 질타했다.

 

이어 “나 원대대표의 연설 내용 중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소리를 듣고 있다’는 내용은 외신의 보도를 통해 익히 알려진 내용”이라며 “그런 소리를 듣지 않도록 대북관계와 북핵문제를 잘해야 한다는 것이 연설의 담긴 뜻이자 안보를 걱정하는 국민들의 요청”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총선) 공천 1년을 앞두고 청와대의 눈도장이 다급했던 것인지, 청와대를 향한 충성경쟁을 벌이느라고 자신들의 행태가 국민들에게 목불인견으로 비치는지 그것조차 망각한 민주당”이라면서 “오늘 연설이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국민들의 생생한 목소리임에도 민주당은 적반하장 ‘사과하라’는 말로 국민을 무시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반대자의 목소리를 묵살하는 것이 바로 독재고 이것이 바로 민주주의 탄압이다. 민주당의 오늘 행태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대한민국 의회민주주의와 국회의 존재가치를 후퇴시킨 데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연설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 달라”고 에둘러 비판했고, 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연단으로 뛰쳐나가 고성과 삿대질을 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연설 직후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대한민국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죄”라며 일침을 가했고, 홍영표 원내대표도 “모욕 발언을 금지한 국회법 146조에 의거해 오늘 발언을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강하게 몰아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