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흐림동두천 -5.1℃
  • 맑음강릉 -0.2℃
  • 구름많음서울 -5.1℃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3.7℃
  • 맑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2.9℃
  • 흐림제주 5.4℃
  • 흐림강화 -4.2℃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9.8℃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5명 중 1명,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모른다

절반은 정착에 회의적

 

지난달부터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됐지만, 직장인 5명 중 1명은 여전히 해당 법안 시행 사실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66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2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사실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직장인 22%가 ‘모른다’고 답했다. 특히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을 모른다는 답변은 중소기업이 25.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대기업은 12.1%에 그쳤다.

 

‘재직 중인 직장에서 법안 시행에 맞춰 취업규칙을 개정하고 적절한 교육을 진행했는지’ 묻자 23.8%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아니다’(55.5%)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20.8%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직장인 4명 중 1명(24.8%)은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후 직장생활에서 달라진 점이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들은 ▲직장동료 간 배려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37.8%) ▲취업규칙 개정/교육 진행 등 회사 차원에서 괴롭힘 방지를 위한 분위기를 조성했다(36.0%) ▲점심시간에 회식을 진행하는 등 업무시간 외 모임이 줄었다(28.0%) 등을 법안 시행 후 달라진 점으로 꼽았다.

 

향후 이 법이 현장에 안정적으로 정착될 지에 대해서는 ‘많은 관심을 받겠지만, 현장 정착은 어려울 것(49.7%)’이라는 회의적인 의견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일시적인 이슈에서 끝날 것’(30.0%)이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고, ‘많은 관심을 받고, 현장에도 잘 정착될 것’이란 답변은 20.3%였다.

 

한편 직장인 45.8%는 직장생활을 하며 괴롭힘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직장 내 괴롭힘 유형은 ▲업무와 무관한 잡무/개인 심부름 지시(35.1%) ▲다수 사람들 앞에서 무시/면박(34.8%) ▲본인의 업무를 떠넘김(28.1%) ▲회식/주말 모임 참석 강요(27.5%) ▲폭언 및 폭행(23.5%) 등으로 다양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상주시, 중국 영성시 방문 … 천연 다시마비료 사용하는 친환경 사과농장 둘러봐
경상북도 상주시의회, 시 공무원 20여명이 지난 11월20일부터 23일까지 3박4일의 일정으로 중국 산둥성 영성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향후 경제·정책교류 협력을 위한 사전답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정재현 시의회 의장을 비롯 13명의 의원들과 7명의 공무원 등 총 20명이 함께 했다. 방중단에는 영성시가 중국내에서 떠오르는 관광지인 만큼 관광진흥과, 한방산업단지 관리사업소, 농산업 협력방안을 위해 농업정책과 등 실무자들이 포함됐다. 방중 2째날인 21일에는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하고 있는 약 60만평 부지의 사과농장을 찾았다. 해당 농장은 천연다시마 비료를 생산하고 있는 세대해양에서 직접 운영하는 사과농장으로 어린 식목 식재 단계에서부터 100%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한다. 상주시 방중단은 나무에 열리는 사과는 햇빛을 받는 면에서 차이가 나기 마련인데 이곳 사과는 앞뒷면 할 것 없이 균일한 색상을 나타내 놀라움을 표시했다. 이어진 시식에서도 사과 당도가 높아 세대해양 관계자들에게 재배방법을 물어봤다. 또 농장의 사과나무 자체도 매끈한 모습을 보였는데, 우리나라 과수원의 나무와도 비교됐다. 세대해양 사과농장 관계자는 “100% 다시마로 이뤄진 비료 사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