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8 (목)

  • -동두천 21.0℃
  • -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2.0℃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3.7℃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23.3℃
  • -고창 22.0℃
  • 맑음제주 22.6℃
  • -강화 21.6℃
  • -보은 20.5℃
  • -금산 21.0℃
  • -강진군 23.7℃
  • -경주시 24.0℃
  • -거제 23.5℃

정치

[5·18 기념식]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

“문재인 정부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
“5·18 정신, 헌법에 담겠다” … 국회 협력, 국민 동의 요청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5·18 민주화 운동은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역사라면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이 비극의 역사를 딛고 일어섰으며, 광주의 희생이 있어 민주주의는 버티고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고 운을 떼며 기념사를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5·18은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을 탄압한 현대사의 비극이고, 이에 맞선 시민들의 항쟁이 민주주의에 이정표를 세웠다면서 마침내 5월 광주정신은 지난 겨울 전국을 밝힌 촛불혁명으로 부활했고, 나라의 주인은 국민임을 확인하는 함성이 있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문재인 정부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면서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고 강조했다.

 

5·18 진상 규명에 대해서도 입장을 분명히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의 완전한 진상규명은 상식과 정의의 문제지, 보수와 진보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5·18 정신을 헌법에 담겠다는 공약에 대해서는 국회의 협력과 국민의 동의를 요청했다. 직접 제창을 지시한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니고, 5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노래라며 오늘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 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다.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광주정신이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해 국민주권시대를 열었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임을 광주 영령 앞에서 선언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