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34.2℃
  • -강릉 32.5℃
  • 구름조금서울 34.7℃
  • 맑음대전 36.0℃
  • 구름많음대구 34.0℃
  • 맑음울산 31.6℃
  • 구름많음광주 36.3℃
  • 구름많음부산 30.1℃
  • -고창 32.4℃
  • 맑음제주 31.4℃
  • -강화 30.1℃
  • -보은 35.3℃
  • -금산 35.8℃
  • -강진군 35.3℃
  • -경주시 34.8℃
  • -거제 35.2℃
기상청 제공

경제


KDI “韓 경제, 수출 중심으로 완만한 개선추세 유지”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을 중심으로 완만한 경기 개선추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8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은 ‘KDI 경제동향’을 통해 “생산 및 건설 관련 지표가 일시적인 요인에 주로 기인해 비교적 크게 반등했으나 개선 추세는 제한적인 것으로 판단된다”면서도 “설비투자가 기계류를 중심으로 증가폭이 확대되는 가운데, 소매판매도 증가세를 지속하는 등 주요 내수 지표는 완만한 개선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세계경제 성장세가 확산되는 가운데, 일평균 수출이 비교적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수출은 비교적 양호한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DI에 따르면 1월 전산업생산지수는 조업일수 증가에 주로 기인해 지난해 12월(-0.7%)의 감소에서 4.5% 증가로 전환했다.


지난해 1월이었던 설 연휴가 올해 2월로 이동하면서 1월의 조업일수가 3일 증가함에 따라 전월 4.6% 감소했던 광공업생산은 4.6% 증가했다.


서비스업생산은 금융·보험업(10.7%)의 높은 증가세가 지속되고,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8.4%)에서도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작년 12월(1.1%)보다 높은 3.6%의 증가율를 보였다.


1월 중 제조업 출하는 3.6% 증가했다.


소비를 나타내는 소매판매액지수는 설의 이동으로 비내구재와 준내구재 소비가 부진했지만, 내구재 소비가 큰 폭으로 개선되면서 1.4% 올랐다.


내구재는 승용차(21.9%) 및 가전제품(26.2%)을 중심으로 대부분의 세부 항목이 양호한 흐름을 보이며 17.2%의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1월 여행수지 적자는 21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12월 17억1,000만 달러보다 4억5,000만 달러 늘어나는 등 순해외소비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설비투자는 기계류(25.6%)의 증가폭이 확대된 가운데 운송장비(13.5%)가 증가로 전환되면서 22.5% 증가했다.

KDI는 반도체 관련 설비투자 선행지표인 특수산업용기계 수주액이 1월 62.5%의 양호한 증가율을 기록함에 따라 기계류 투자의 증가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건설투자는 1월 중 건설기성(불변)이 일시적으로 증가했지만 주택부문 관련 선행지표가 감소세를 보임에 따라 둔화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건설기성은 주택과 토목 모두 일시적으로 크게 확대되면서 15.6%의 증가율을 기록했고, 건설수주는 건축부문의 추세적 하락에도 불구하고 토목 부문이 일시적으로 크게 늘면서 30.8% 증가했다.


다만, 주택준공 물량이 주택착공 물량보다 많아지고, 주택건설 선행지표인 주택인허가 실적이 감소하고 있어 당분간 주택부문의 둔화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2월 수출은 조업일수(3일) 감소로 인해 증가폭이 1월보다 축소됐지만, 비교적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고 KDI는 판단했다.


수입은 소비재(19.9%)와 자본재(16.1%) 등을 중심으로 14.8% 증가했지만, 1월(21.1%)보다는 증가폭을 줄였다.


무역수지는 33억1,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배너
배너


배너


정부, 긴급폭염대책본부 운영…"폭염은 계속될 재난"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가운데 정부가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중앙부처 및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폭염대책 일일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의 과(課) 단위 대응체계를 재난관리실 차원의 긴급폭염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된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또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현장점검 강화와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및 관련 시민단체의적극 활용, 열대야에 따른 무더위 쉼터 운영시간을 연장 등을 지시했다. 또 농·어촌, 실외작업장 등 취약지역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오는 30일 서울시 용산구 쪽방촌과 노숙인 무더위쉼터를 방문해 폭염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직접 점검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도 들을 예정이다. 김 장관은 "폭염은 앞으로도 계속될 재난의 유형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다른 재난과 마찬가지로 폭염 역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공격하는 만큼, 관련부처와 지자체는 쪽방촌 거주민, 독거노인, 어린이 등 재난취약계층의 입장에서 인명피해 방지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