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1.1℃
  • -강릉 0.8℃
  • 흐림서울 1.5℃
  • 대전 0.7℃
  • 흐림대구 1.8℃
  • 흐림울산 1.9℃
  • 박무광주 1.8℃
  • 흐림부산 2.3℃
  • -고창 1.8℃
  • 제주 5.3℃
  • -강화 2.6℃
  • -보은 0.4℃
  • -금산 0.1℃
  • -강진군 2.2℃
  • -경주시 1.7℃
  • -거제 3.3℃
기상청 제공

정치

‘말 폭탄’ 주고받던 김정은·트럼프, 5월안에 만난다

김 위원장 신년사 계기로 속전속결 타결된 정상회담, 한반도 정세에 어떤 변화 가져올까


말 폭탄을 주고받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우가 현실화됐다. 

방미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후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조기에 만나고 싶다는 뜻을 표명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항구적 비핵화 달성을 위해 오는 5월안에 만나겠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또 “북한이 향후 어떠한 핵 또는 미사일 실험도 자제할 것이라고 약속했고, 한·미 양국의 정례적인 연합군사훈련이 지속되어야 한다는 점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대남유화 메시지’를 담은 신년사(1월1일)를 계기로 속전속결 타결된 남북, 북미 간 정상회담이 한반도 정세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