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6 (토)

  • 맑음동두천 0.3℃
  • 흐림강릉 1.5℃
  • 맑음서울 2.3℃
  • 비 또는 눈대전 2.0℃
  • 구름조금대구 4.0℃
  • 흐림울산 3.9℃
  • 흐림광주 4.5℃
  • 구름많음부산 4.5℃
  • 흐림고창 4.7℃
  • 맑음제주 7.1℃
  • 맑음강화 3.7℃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1.1℃
  • 맑음강진군 4.2℃
  • 흐림경주시 4.1℃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이슈


불기 2562년, 서울 조계사 등 전국 사찰서 봉축법요식 일제히 봉행

“한반도·세계 평화 기원”

 


오늘(22)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법요식이 오전 10시 전국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됐다.


서울 조계사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는 조계종 진제 대종사, 총무원장 설정 스님, 정세균 국회의장, 여야 대표, 불교신도 등 1만여 명이 참석했다.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소외와 차별이 없는 세상을 기원했다.


설정 스님은 우리는 본래 마음속에 참생명을 갖추고 있다면서 부처님오신날은 이런 가르침을 깊이 새기는 날이며, 죄와 자비가 부족한 청렴심으로 돌아가겠다고 하는 소원을 하는 날이라고 전했다.


설정 스님은 이어 남과 북의 정상이 만나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합의했다. 우리가 꽃 피워낸 세상의 기운은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세계로 확산될 것이라며 평화의 실천을 위해 우리 함께 노력해 나가자. 보수와 진보, 계층을 넘어 하나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설정 스님은 또 우리는 지혜와 자비의 정신으로 자신의 삶을 윤택하게 하고, 세상의 평화를 주도하는 주인공이 돼야 한다면서 부처님 오신 날이 우리들 가슴마다에 꽃으로 피어나고 평화와 행복의 향기가 가득하기를 발원한다고 전했다.



미국에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도 축사를 통해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부처님의 귀한 가르침을 되새겨 본다면서 부처님은 우리 안에 스스로 깨닫는 힘과 지혜가 있다는 것을 일깨우고, 우리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가를 알려주셨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불교는 우리에게 하나의 종교를 넘어 그 자체로 소중한 정신이자 문화라면서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올바름을 실천하는 파사현정’, 생명과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자비행은 우리 사회를 성숙시키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봉축법요식이 열리는 지금, 저는 북미회담의 성공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머리를 맞대고 있을 것이라면서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맞이할 수 있도록 빈자일등의 마음으로 축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법요식은 한반도와 세계평화의 주인이 될 것을 다짐하는 발원문 낭독, 봉축가에 이어 신도들의 헌화 등으로 마무리 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