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23.8℃
  • -강릉 22.9℃
  • 맑음서울 25.1℃
  • 맑음대전 24.8℃
  • 맑음대구 28.2℃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4.9℃
  • -고창 21.0℃
  • 맑음제주 22.4℃
  • -강화 18.3℃
  • -보은 22.9℃
  • -금산 22.7℃
  • -강진군 24.4℃
  • -경주시 23.5℃
  • -거제 25.4℃
기상청 제공

이슈


불기 2562년, 서울 조계사 등 전국 사찰서 봉축법요식 일제히 봉행

“한반도·세계 평화 기원”

 


오늘(22)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법요식이 오전 10시 전국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됐다.


서울 조계사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는 조계종 진제 대종사, 총무원장 설정 스님, 정세균 국회의장, 여야 대표, 불교신도 등 1만여 명이 참석했다.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소외와 차별이 없는 세상을 기원했다.


설정 스님은 우리는 본래 마음속에 참생명을 갖추고 있다면서 부처님오신날은 이런 가르침을 깊이 새기는 날이며, 죄와 자비가 부족한 청렴심으로 돌아가겠다고 하는 소원을 하는 날이라고 전했다.


설정 스님은 이어 남과 북의 정상이 만나 판문점 선언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합의했다. 우리가 꽃 피워낸 세상의 기운은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세계로 확산될 것이라며 평화의 실천을 위해 우리 함께 노력해 나가자. 보수와 진보, 계층을 넘어 하나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설정 스님은 또 우리는 지혜와 자비의 정신으로 자신의 삶을 윤택하게 하고, 세상의 평화를 주도하는 주인공이 돼야 한다면서 부처님 오신 날이 우리들 가슴마다에 꽃으로 피어나고 평화와 행복의 향기가 가득하기를 발원한다고 전했다.



미국에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도 축사를 통해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부처님의 귀한 가르침을 되새겨 본다면서 부처님은 우리 안에 스스로 깨닫는 힘과 지혜가 있다는 것을 일깨우고, 우리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가를 알려주셨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불교는 우리에게 하나의 종교를 넘어 그 자체로 소중한 정신이자 문화라면서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올바름을 실천하는 파사현정’, 생명과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자비행은 우리 사회를 성숙시키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봉축법요식이 열리는 지금, 저는 북미회담의 성공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머리를 맞대고 있을 것이라면서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맞이할 수 있도록 빈자일등의 마음으로 축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법요식은 한반도와 세계평화의 주인이 될 것을 다짐하는 발원문 낭독, 봉축가에 이어 신도들의 헌화 등으로 마무리 됐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