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7 (목)

  • 맑음동두천 17.3℃
  • 구름많음강릉 16.8℃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6.7℃
  • 맑음대구 17.3℃
  • 맑음울산 19.8℃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21.2℃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5.6℃
  • 맑음금산 16.2℃
  • 맑음강진군 17.3℃
  • 구름조금경주시 19.2℃
  • 구름조금거제 19.5℃
기상청 제공

문화


김수민 “문화재청, 도난문화재 5점 중 4점은 회수 못해”

“비지정문화재에 대한 실태조사와 기초조사 강화하고 추적감시 시스템 마련해야”

 

지난 10년간 도난 된 문화재가 1만 점을 넘었지만 5점 중 4점은 회수하지 못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7일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결과 최근 10년간 도난 문화재가 12,977점에 달하는데 반해 회수율은 19.9%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도난 된 문화재는 국가지정 9점, 시·도지정 231점, 비지정 12,737점 등이다. 국가지정 및 시·도지정 문화재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리·감독이 허술한 비지정 문화재에 도난이 집중된 것이다.

 

특히 비지정 도난문화재는 2015년 509점, 2016년 729점, 2017년 1,274점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지정문화재의 경우 도난당한 9점 중 1점(11.1%)만 회수했다. 시도지정문화재는 도난당한 231점을 중 13점(5.6%), 비지정문화재는 12,737점 중 2,564점을 찾아 회수율은 20.1%였다.

 

김 의원은 “문화재 도난 사고는 해외로 밀반출되거나 암시장에 흘러들어가는 까닭에 회수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상대적으로 관리가 허술한 비지정 문화재의 도난이 급증하고 있어 문화재청 등 관계당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특히 비지정문화재에 대한 실태조사와 기초조사를 강화해 급증하는 도난을 예방하고, 도난당한 문화재에 대한 추적 감시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