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5.3℃
  • 연무서울 2.9℃
  • 연무대전 2.3℃
  • 연무대구 2.2℃
  • 맑음울산 5.3℃
  • 연무광주 4.7℃
  • 구름많음부산 6.0℃
  • 구름조금고창 4.8℃
  • 연무제주 7.2℃
  • 구름조금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2.4℃
  • 구름많음금산 1.2℃
  • 구름많음강진군 5.6℃
  • 구름많음경주시 4.7℃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정치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필요성 인식하고 있어"

오는 16일 방북 신청…"국민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필요"

 

정부가 11일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공단 방북 신청에 대해 "정부도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자산점검 방북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오는 16일 방북을 신청한 건을 검토가 끝났느냐'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부대변인은 "여러 가지 요인들을 살펴보면서 검토해 나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결정이 되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앞서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지난 9일 개성공단 방북 신청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은 개성공단 폐쇄 후 이번이 7번째다.

 

또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 신청에 대해 미국 측과 의견교환 여부에 대해선 "남북관계 현안에 대한 모든 사안은 미국 측과 유엔(UN)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를 해나가고 있다"고 이 대변인은 답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상하통합으로 안전관리 일원화를”...철도산업 정책토론회
강릉선 서울행 KTX 탈선 등 잇따른 열차사고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10일 오전 국회에서는 ‘KTX 탈선 등 반복되는 철도사고 근본원인과 해결책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과 안호영·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고속철도하나로운동본부가 공동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선 최근 연이어 발생한 철도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하고 대안과 제도개선 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윤 의원은 책자의 인사말을 통해 “최근 오송역 단전사고, 강릉선 KTX 탈선사고 등 철도강국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철도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철도안전에 대한 국민적 우려와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다”며 “이에 반복되는 철도사고의 근본적인 원인과 해결책을 논의하고 철도안전 강화, 사고예방 등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오늘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단순히 논의에서 그치지 않고 이를 법제도 및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각계각층의 전문가를 모셨다”며 “우리나라의 철도산업 안전이 강화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과 합리적인 대안이 제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윤자 한신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서는 강철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