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8 (목)

  • 흐림동두천 13.5℃
  • 흐림강릉 18.4℃
  • 흐림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20.4℃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8.3℃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18.4℃
  • 흐림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16.0℃
  • 구름많음경주시 20.8℃
  • 구름조금거제 18.2℃
기상청 제공

금융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75%로 동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연 1.75%로 동결됐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8일 서울 세종대로 한은 삼성 본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11월 1.50%에서 1.75%로 인상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검찰과거사위 "낙동강변 살인사건, '경찰 고문해 자백 받아…수사 서류도 조작"
지난 1990년 발생한 이른바 '낙동강변 2인조 살인사건'은 당시 경찰이 용의자 2명을 고문해 허위로 자백을 받아낸 사건이라고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17일 밝혔다. 이 사건은 문재인 대통령이 변호사 시절 직접 변호를 맡은 사건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이날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낙동강변 살인사건' 조사 결과를 보고 받고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낙동강변 살인사건은 지난 1990년 1월4일 부산 사상구 엄궁동 소재 낙동강변에서 데이트 중이던 남녀를 납치해 여성은 강간 살해한 뒤 사체를 유기하고 남성에겐 상해를 입힌 사건이다. 초동수사를 담당한 부산 북부경찰서가 범인 검거에 실패하며 미제사건을 남을 뻔했지만, 이듬해 11월 부산 사하경찰서에 경찰사칭죄로 붙잡힌 최인철, 장동익 두 사람이 낙동강변 살인사건 범행을 자백했다. 93년 대법원에서 이들은 무기징역이 최종 확정됐다. 하지만 2013년 특별감형을 받고 석방된 두 사람이 경찰 조사 중 고문을 받고 허위자백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하며 2017년 5월 재심을 청구했다. 과거사위가 들여다본 의혹은 크게 5가지로, ▲최인철, 장동익이 고문에 의해 허위자백을 하였다는 의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