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8 (화)

  • 맑음동두천 24.3℃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2.3℃
  • 구름많음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20.6℃
  • 구름많음제주 20.3℃
  • 맑음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문화


김영주 의원 “스크린 독과점,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어벤져스 : 엔드게임’, 스크린 상한제 도입 시 상영점유율 절반가량 감소
김 의원 “극장 자율규제 기대 어려워…국회서 심도 있는 논의 이뤄져야”

 

1,370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에 스크린 상한제를 적용할 경우 상영점유율이 절반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어벤져스 : 엔드게임’에 대해 관객이 집중되는 개봉 첫 주말 프라임타임(13~23시)에 스크린 상한제 40%를 적용했을 때 80%에 달하는 어벤져스의 상영점유율이 40%로 줄고, 하루 전체를 기준으로 했을 때는 84.9%였던 상영점유율이 39.6%로, 45.3%p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해당 자료는 대기업 극장 A(8개 상영관)의 ‘어벤져스 : 엔드게임’ 개봉 첫날(4월24일 수요일)과 주말(4월27일 토요일)의 상영 현황을 토대로 프라임타임 및 일일 전체를 대상으로 스크린 상한제 적용 효과를 분석한 것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프라임 타임 총 25회 상영 중 20회 상영됐던 것이 스크린 상한제 40%를 적용하자 10회로 줄어 프라임타임에 상영 시간을 다른 영화로 분배할 수 있었다.

 

하루 전체를 봤을 때 총 53회 상영 중 45회 상영됐던 것이 21회로 감소, 다른 영화에 총 24회의 상영 기회가 생겼다.

 

평일 기준으로도 프라임타임에 스크린 상한제 40%를 적용하면 상영점유율이 79.2%(19회/24회)에서 37.5%(9회/24회)로 감소했고, 일일 전체로 했을 때는 상영점유율 78.8%(41회/52회)에서 38.5%(20회/52회)로 줄었다.

 

결국 스크린 상한제를 도입하면 ‘어벤져스 : 엔드게임’ 한 편이 최대 85%까지 차지하고 있었던 극장의 상영점유율이 절반가량 줄어드는 것이다.

 

그것은 곧 다른 영화가 상영될 수 있는 횟수가 늘어나는 것과 같다.

 

김 의원은 ”스크린 독과점을 둘러싼 논란은 어제오늘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독과점 현상은 날로 심화됐다“고 지적했다.

 

2013년에는 ‘아이언맨3’가 상영점유율 56.1%를 기록새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지만, 지난해에는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가 77.4%의 상영점유율을 기록했다.

 

또한 상영점유율 40%를 넘는 영화는 2013년 3편에 불과했지만, 2017년에는 13편, 2018년에는 9편에 달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영화 한편의 점유율은 물론 점유율 높은 영화 수가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특정 영화의 스크린 독점 현상은 영화 산업의 경쟁과 관객의 선택권을 제한할 뿐만 아니라 영화간 양극화를 고착시켜 결국 산업 전체의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김 의원은 “일각에서는 극장의 자율규제를 강조하기도 하지만, 최근 상황을 돌이켜 볼 때 사실상 자율규제는 전혀 작동하지 않는다”며 “최소한의 제도적 제한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스크린 독과점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스크린 상한제가 충분한 답은 아닐 수 있다. 한 편의 영화가 점유한 상영시간이 줄어들면 그 자리를 또 다른 블록버스터 영화가 차지할 수도 있다”면서도 “따라서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스크린 독과점을 막기 위한 제도 도입을 위해 국회를 중심으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국회에 스크린 독과점을 완화하기 위한 스크린 상한제 수직계열화의 금지 등 대안이 제시돼 있고, 정부도 스크린 독과점 해소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이지만, 현재 자유한국당이 의사 일정에 참여하지 않는 등의 이유로 심도 있는 논의 자체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며 “영화 산업 발전의 문제는 여야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닌 만큼 논의를 더 미루지 말고 이번 국회에 대안과 해법을 반드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식약처, 코오롱 '인보사케이주' 허가 취소…형사고발 조치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코오롱생명과학이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인 인보사케이주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가 허위로 밝혀졌다며, 인보사케이주에 대한 품목허가를 취소하고 코오롱생명과학을 형사고발 한다고 28일 밝혔다. 식약처는 이날 인보사케이주의 주성분 2액이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로 확인했으며, 코오롱생명과학은 허가 당시 허위 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코오롱생명과학은 허가 전 추가로 확인된 주요 사실도 숨기고 제출하지 않았고, 신장세포로 바뀐 경위와 이유에 대해서도 과학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인보사케이주는 중간 정도 증상의 무릎 골관절염의 치료에 사용되는 유전자치료제로, 주성분은 1액(동종유래 연골세포)과 2액(TGF-β1·유전자삽입 동종 유래 연골세포)으로 구성된다. 그동안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으로부터 인보사케이주의 성분이 바뀐 사실을 인지하고, 성분이 뒤바뀐 경위와 이유를 입증할 수 있는 일체의 자료를 넘겨받아 조사를 벌여왔다.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 국내 연구소 현장조사 결과 2액이 1액과 같은 연골세포라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1액(연골세포)과 2액의 단백질 발현양상을 비교·분석해하지만, 코오롱생명과학은 '1액과 2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