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8.0℃
  • 구름조금강릉 6.0℃
  • 박무서울 7.8℃
  • 박무대전 5.5℃
  • 박무대구 3.9℃
  • 구름조금울산 8.1℃
  • 박무광주 7.7℃
  • 맑음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11.0℃
  • 맑음제주 11.7℃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0.1℃
  • 흐림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정보


‘2019 아시아태평양 평화와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 성료

이재명, “남과 북, 나아가 아시아태평양이 함께 열어가는 평화 번영, 경기도가 뒷받침”
리종혁, 수출제재조치 포함, 일본정부 강력 규탄 … 평화 번영에 대한 긍정 평가도

 

‘2019 아시아태평양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가 26일 필리핀 마닐라 콘래드 호텔에서 경기도와 북측대표단을 비롯한 필리핀, 일본, 중국, 호주, 태국, 프랑스, 카자흐스탄, 몽고, 인도네시아 등 11개국 3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된 본 행사를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일제 강제동원의 진상을 규명하고, 성노예 피해 치유 방안을 논의하고자 경기도와 (사)아태평화교류협회가 공동주최한 이번 대회에서 참가자들은 일본의 사과와 배상만이 아시아태평양의 평화와 번영을 도모할 수 있는 길이라는데 뜻을 모으고, 평화와 번영을 함께 누리기 위한 노력을 함께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화영 평화부지사가 대독한 ‘이제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내고 평화와 번영을 함께 누려야 할 때입니다’라는 제목의 환영사를 통해 “남과 북, 나아가 아시아태평양이 함께 열어가는 평화와 번영을 경기도가 든든하게 뒷받침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서로 연결돼 있는 순망치한의 운명공동체’라고 규정한 뒤 “한미정상이 DMZ를 방문한 것도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난 것도, 북·미 정상이 남측자유의 집에서 회담한 것도 사상 처음 있는 일로, 이는 대립을 넘어 평화의 시대로 향하는 역사의 이정표라고 확신한다”라며 “이번 국제대회가 아시아태평양 전체의 평화와 번영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리종혁 부위원장은 사전 예고한 바와 같이 일본 아베정부의 보복성 수출제재 조치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불복’으로 규정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리 부위원장은 ‘강제동원의 아픔 그리고 평화’라는 제목의 세션 발표를 통해 “일본이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강화하고 있는 것은 단순한 경제보복이 아니라 일제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불복에서 나온 것”이라며 “이는 과거 죄악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조선 식민지 지배의 향수를 자극해 전쟁 가능한 국가를 실현하고 군사대국화로 가기 위한 속심의 발로”라고 비난했다.

 

이재명 지사가 환영사를 통해 밝힌바와 같이 남과 북에서 일어나고 있는 평화‧번영을 위한 변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리 부위원장은 “최근 조선반도에서는 평화번영의 새 기류가 태동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 세계평화를 위한 매우 긍정적인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며 “불과 몇 년 전 까지만 해도 일촉즉발의 전쟁 위험이 항시적으로 떠돌던 조선반도는 지난 1년 남짓한 기간 화해와 평화 번영의 새로운 길에 들어섰고,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하는 경이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일본 측 인사들이 자국이 저지른 전쟁범죄에 대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

 

일본 황족으로 알려진 나시모토 다카오 나시모토노미야재단 이사장은 “역사는 감출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일본 정부도 이런 보편적 진실을 깨달아야 하고 역사 앞에, 피해를 본 국가와 국민들 앞에 진솔하게 사죄하고 책임 있는 행동을 해야 한다”라며 “일본이 과거 아시아 태평 전쟁을 일으켜 많은 사람에게 큰 피해를 준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아쉽게도 이날 행사에 불참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도 영상메시지를 통해 “아시아 태평양에서 중요한 지정학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한반도에 평화 구축의 기운이 진전되고 있어 다행”이라며 “이번 대회가 그 돌파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1‧2부에 걸쳐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는 이용수 할머니와 필리핀 에스탈리타디 피해자 할머니들의 만남과 영화 ‘귀향’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배경으로 편지를 낭송하는 퍼포먼스 등도 진행됐다.

 

이날 이용수 할머니는 무대에 등장해 “지난 2015년 박근혜 정부 체결된 ‘위안부 합의’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밝히며 여전히 과거를 인정하고 있지 않은 아베 정부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앞서 이용수 할머니는 행사 중간에 이뤄진 리종혁 위원장과의 짧은 만남에서 “나는 남한도 북한도 아니고 조선시대에 끌려간 사람”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이야기 나누고 싶다.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해결해 달라”며 북한 방문의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에 리종혁 위원장은 “그러면 오세요. 항상 건강해야 올수 있다”라며 이 할머니의 건강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김한정 국회의원과 정대운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장, 장현국 평화경제특별위원회 위원장, 유광혁 의원, 김강식 의원 등 4명의 현직 도의원을 비롯, 김원웅 광복회 회장,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 정동채 전 문광부장관, 이치범 전 환경부장관, 정현백 전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