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4 (금)

  • -동두천 31.9℃
  • -강릉 33.9℃
  • 천둥번개서울 32.1℃
  • 구름많음대전 33.3℃
  • 구름많음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33.5℃
  • 구름많음광주 31.9℃
  • 맑음부산 28.8℃
  • -고창 31.5℃
  • 구름많음제주 29.1℃
  • -강화 28.8℃
  • -보은 31.7℃
  • -금산 31.0℃
  • -강진군 31.3℃
  • -경주시 35.0℃
  • -거제 30.6℃

정치

靑·與 노력에 꽉 막힌 정국 뚤리나...野3당 심사참여로 입장선회

청와대의 ‘머리 자르기 발언' 대리 사과와, 조대엽 밀어내기가 한 몫


바른정당이 14일 국회 보이콧 방침을 철회하고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사를 재개하기로 했다. 국민의당도 전날(13일) 심사에 다시 복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추경수정안 제안 방침을 들고 나오면서, 조건부로 심사에 참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각 당의 결정에는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후보자의 사퇴와, 더불어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에 대한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사과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전날(13일) 청와대 전병헌 정무수석과 함께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의 국회사무실을 방문해 “오해가 조성되고 그로인해 국민의당에 걱정을 끼친데 대해 진심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추 대표의 발언을 대신 사과했다. 이에 국민의당은 사과를 받은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추경안 심사와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사에 다시 복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우원식 더불어 민주당 원내대표는 같은 날(13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추경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를 취해줄 것”을 건의했고, 면담 후 2시간 만인 오후 6시 조 후보자는 사퇴를 선언했다. 조 후보자는 “저의 임명여부가 정국 타개 걸림돌이 된다면 사퇴의 길을 택하겠다”며 자진사퇴형식을 취했지만, 우 원내대표 면담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나온 결정임을 감안할 때 사실상 문 대통령의 의중이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여야 4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들이 일자리 추경안 본 심사를 위한 예결위 전체회의를 오늘 오후 2시 열기로 잠정 합의하면서, 향후 추경심사가 급물살을 탈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