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업

‘산업은행 퇴직임직원' 135명 관계사 재취업 … 국회 '낙하산 문제' 지적

산은, 구조조정 기업에 임직원 재취업 막겠다고 발표 후 정상기업이라 괜찮다는 명분으로 방관

지난 10여 년 동안 산업은행의 퇴직임직원이 100명 넘게 낙하산 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산업은행으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23일 공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산은 퇴직임직원 135명이 2008년부터 2017년 7월까지 산은 지분을 갖고 있거나 구조조정 진행 중인 기업에 낙하산 취업했다고 밝혔다.

산은 퇴직임직원들은 재취업 기업의 대표이사, 감사, CFO, 부사장 등 주로 요직에 보임됐다. 특히 최순실 낙하산으로 대우건설 사장으로 부임했다가 사직했던 박창민 대표의 후임으로 산은 부행장 출신의 송문선 부사장이 임명됐다.

국회와 감사원 등은 그동안 끊임없이 산은출신 인사들의 낙하산 문제에 대해 지적해왔다. 이에 산은은 지난해 10월 ‘산업은행 혁신방안’을 발표하며 산은이 채권단으로 참여하는 구조조정 기업에 임직원을 재취업시키는 것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선언했으나, 발표 후 3개월이 지나지 않아 구조조정 기업이 아닌 정상기업이라 괜찮다는 명분으로 송 전 부행장을 비롯한 퇴직임직원(10명)의 관련기업 재취업을 방관한 것이다. 
 
이 의원은 “산업은행의 퇴직임직원 재취업 문제는 국정감사에서 끊임없이 지적되고 있다. 작년에는 최순실 낙하산 문제까지 불거지며 문제의 심각성이 더해졌다”며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다시 한 번 재취업 규정을 점검 하겠다” 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