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3 (금)

  • -동두천 12.3℃
  • -강릉 14.4℃
  • 연무서울 12.4℃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3.9℃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2.1℃
  • -고창 11.4℃
  • 맑음제주 11.4℃
  • -강화 9.1℃
  • -보은 12.7℃
  • -금산 11.3℃
  • -강진군 12.7℃
  • -경주시 14.9℃
  • -거제 14.2℃
기상청 제공

정치

‘주거니 받거니’ 5일 만에...北, 조건 없이 회담제안 수락

얼어붙었던 남북관계, 해빙기 맞나


북한이 오늘(5일) 우리 정부가 제안한 9일 판문점 평화의집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을 조건 없이 수락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10시16분 북측은 우리 측에 회담과 관련한 전통문을 보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동안 남북이 회담 전에 장소나 일정 등을 놓고 티격태격 했던 것을 생각하면 북측의 조건 없는 수락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의제는 평창올림픽 참가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문제로, 회담개최와 관련한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백 대변인은 “(북측의 전통문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명의로 왔고 수신은 대한민국 통일부장관 조명균으로 돼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대남유화 메시지’를 담은 신년사(1일)부터 우리 정부의 남북회담제안(2일)→판문점 통신채널 재가동(3일)→한미연합 군사훈련 연기(4일)→북한의 회담수락(5일)까지 속전속결로 이뤄진 이번 회담을 계기로 얼어붙었던 남북관계가 해빙기를 맞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배너
배너


배너